여행/안동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9. 3. 25. 07:00

 




모처럼 한가한 주말 오후에

행궁을 걸었다.

아름다운 매화가

행궁을 배경으로 웃고 있다.

그 꽃그늘 아래

연인들의 사랑이야기도 아름답다.

이렇게 매화가 필 때면

안동에서 전해오는

성리학을 집대성한 대학자와

관기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가 생각이 난다.











퇴계(退溪) 이황(李滉) 선생은

매화(梅花)를 끔찍이도 사랑했대요. 

그래서 매화를 노래한 시가

1백수가 넘는대요. 

 이렇게 놀랄 만큼

큰 집념으로 매화를 사랑한데는

이유가 있었어요.

 

 




바로 단양군수 시절에 만났던

관기(官妓) 두향(杜香) 때문이었지요.

퇴계 선생이 단양군수로 부임한 것은

48세 때였고

 두향이는 18살 때였어요.




두향은 첫눈에 퇴계 선생에게 반했지만

 처신이 풀 먹인 안동포처럼

빳빳했던 퇴계 선생은  

당시 부인과 아들을 잇달아 잃고

홀로 부임하였으니 

그 빈 가슴에 한 떨기

설중매(雪中梅) 같았던 두향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어요.


  

  

두향은 시(詩)와 서(書)와 가야금에 능했고

특히 매화를 좋아했대요.

 두 사람의 깊은 사랑은

그러나 겨우 9개월 만에 끝나게 되었어요.

 퇴계 선생이 경상도

풍기 군수로 옮겨가야 했기 때문이었어요.

 짧은 인연 뒤에 찾아온

갑작스런 이별은 두향이 에겐

 견딜 수 없는 충격이었겠지요.













이별을 앞둔 마지막 날 밤,

밤은 깊었으나 두 사람은 말이 없었고, 

 드디어 퇴계가 무겁게 입을 열었어요. 

 "내일이면 떠난다.

기약이 없으니 두려운 뿐이다."



두향이가 말없이 먹을 갈고 붓을 들었어요.

그리고는 시 한 수를 썼대요. 


 『이별이 하도 설워 잔 들고 슬피 울 제 

 어느 듯 술 다 하고 님 마져 가는 구나 

 꽃 지고 새 우는 봄 날을 어이할까 하노라




이날 밤의 이별은

결국 너무나 긴 이별로 이어졌어요.

 두 사람은 1570년 퇴계 선생이

 6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21년 동안 한 번도 만나지 않았대요.


 

퇴계 선생이 단양을 떠날 때

 그의 짐 속엔 두향이가 준

수석 2개와 매화 화분 하나가 있었어요.

 이때부터 퇴계 선생은 평생

이 매화를 가까이 두고 사랑을 쏟았대요.

 퇴계 선생은 두향을 가까이 하지 않았지만

 매화를 두향이 보듯 애지중지했어요.


선생이 나이가 들어 모습이 초췌해지자

 매화에게 그 모습을 보일 수 없다면서

 매화 화분을 다른 방으로 옮기라고 했대요.

퇴계 선생을 떠나보낸 뒤

두향은 간곡한 청으로 관기에서 빠져나와

 퇴계 선생과 자주 갔었던 남한강가에

 움막을 치고 평생 선생을 그리며 살았어요.




퇴계 선생은 그 뒤 부제학,

공조판서, 예조판서 등을 역임했고

 말년엔 안동에 은거했지요.

 그리고 세상을 떠날 때

퇴계 선생의 마지막 한 마디는 이것이었어요.

 "매화에 물을 주어라."

  선생의 그 말속에는 선생의 가슴에도

두향이가 가득했다는 증거였지요.










『내 전생은 밝은 달이었지.

몇 생애나 닦아야 매화가 될까』 

(前  身  應  是  明  月  . 

幾  生  修  到  梅  花).

 퇴계 선생의 시 한 편이다.

 









선생이 두향을 단양에 홀로 남겨두고 떠나

말년을 안동 도산서원에서 지낼 때

 어느 날 두향이 인편으로 난초를 보냈어요.

 단양에서 함께 기르던

것임을 알아본 선생은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대요.

 이튿날 새벽에 일어나

자신이 평소에 마시던 우물물을

 손수 길어 두향에게 보냈어요.

 이 우물물을 받은 두향은

차마 물을 마시지 못하고,

 새벽마다 일어나서 퇴계의 건강을 비는

정화수로 소중히 다루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이 정화수가 핏빛으로 변함을 보고

선생이 돌아가셨다고 느낀 두향은

소복차림으로 단양에서

 머나먼 도산서원까지

4일간을 걸어서 찾아갔어요.

 한 사람이 죽어서야

두 사람은 만날 수 있었지요.

 

 

 

 

 

 



다시 단양으로 돌아온 두향은

결국 남한강에 몸을 던져 생을 마감했어요.

 두향의 사랑은 한 사람을 향한

지극히 절박하고 준엄한 사랑이었지요.

 그 때 두향이가 퇴계 선생에게 주었던 매화는

 그 대(代)를 잇고 이어

지금 안동의 도산서원에 그대로 피고 있답니다. 

 

 



지금도 퇴계선생 종가에서는

매년 두향이의 묘를 벌초하고

그녀의 넋을 기린답니다.

 선생의 사랑을 공식적으로

인정 할 수는 없었지만

 그 애닳은 사랑을 잊지는 않는 것이

반가의 禮인 모양입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코로나야 극성을 떨건말건 세월은 흘러 어느새 4월의 첫날입니다.
엘리엇이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했지만 올해의 4월은 혹독한 시련의 달이 될것 같습니다.
개나리,진달래,벗꽃 등 온갖 꽃이 코로나를 비웃듯이 피어나지만 이름난 축제는 취소되고 출입이 통제됩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피해서 가까운 공원이나 산책길을 걸으며 이 봄이 주는 향기를 맡으러 나갑시다.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가끔씩은 꽃구경을 하셔야 정신 건강이 오래 지속될 수 있습니다.
느긋한 마음으로 코로나와 장기전도 반드시 이긴다는 각오로 힘을 냅시다.
꽃과 함께하는 4월을 웃으며 출발합시다.
보이지 않는 적 코로나와 싸우기도 벅찬데
청명날 뿌연 미세먼지는 보이는 적이되어 우리를 괴롭힙니다.
4월이 주는 첫주말인데도 기분은 우중충 하네요.
기분전환을 위해서 앞개울에라도 가봐야겠습니다.
불친님은 좋은 주말 보내세요.
안녕하세요
주말 잘보내셨나요?
휴일 아침 입니다
어제는 초여름 날씨 같이 무더웠답니다
꽂이 피어있는 곳에는 많은 사람이 모여서
사진 담느라 삼매경에 빠저 있더군요
시골 장터에는 국회의원 후보자들의 유새가
북새통을 이루고 있구요
오늘도 기온이 많이 오른다고 합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고 좋은 시간 보내세요
올려주신 봄꽂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좋은 아침 입니다
어제는 바람이 많이 불고 날씨가 많이 쌀쌀하더군요
때아닌 추위로 모두가 움츠리고 디니더군요
길가다 보니까 겨울 롱코트을 입은 여자분도 계시데요
광양 백운산 자락에는 얼음이 얼었다고 하더군요
이럴때 건강에 유의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요
올려주신 행궁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