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안 대교

방문 감사 합니다

동백꽃 일생

댓글 119

꽃이 있는 풍경

2022. 5. 9.

 

 

우리 고유 민속화 걸작품 입니다

 

 

피어난 꽃은 언젠가는 져야 하고 사람은 
누구든 죽음을 맞이하게 되어 있다
생을 마감하는 마당에서 후회 없는 삶을 살았노라고
하면서 동백꽃처럼 미련 없이
눈을 감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되겠는가
우리 같은 필부(匹夫)들은 이와 같은 성인들의 경지에
다다르지는 못할지라도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의무가 주어져 있다
죽음의 신이 문을 두드릴 때 그를 빈손으로 돌려보내지
않기 위해서 마지막 순간까지 열심히 살아가야 하는 것이다

 

 

 

 

 

 

 

동백꽃이 많이 피는
남쪽에 살다 보니
동백꽃이 좋아졌다

 

 



바람 부는 겨울에도
따뜻하게 웃어주고
내 마음 쓸쓸한 날은
어느새 곁에 와서
기쁨의 불을 켜주는 꽃

반세기를 동고동락한
동백꽃을 바라보며
나도 이젠
한 송이 동백꽃이 되어
행복하다

 

 

 

 

부산 광안리 수도원 산책정원 성모상 앞의 이해인 수녀님

무료급식소에 계셨던 성모상인데 힘들 때면 

그 앞에서 자주 기도드린다 고 말했다

 

 

 

동백꽃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문학작품의 소재로 사랑을 받아왔다

청마 유치환은 동백꽃을 ‘목 놓아 울던

청춘의 피꽃’이라고 불렀다

이생진 시인은 꽃 피기 어려운 계절에

쉽게 피는 동백꽃을 보고

시를 배우지 말고 동백을 배울 일인데’라고 부러워했다

동백꽃을 ‘해를 닮은 웃음소리’로 표현한

이해인 수녀는 ‘네가 있어 겨울에도

춥지 않구나’라고 고마워했다

 

 

 

 

 

 

 

 

 

 

 

 

 

 

 

하단 사진 동백꽃 은 지고

5월 8일 사진 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