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애호가의 삶

과학사와 과학철학을 공부하는 과학관의 연구원이자 학예사의 글쓰기 공간입니다.

27 2021년 03월

27

일상 나다운 삶을 살고 있음

나는 어린 시절부터 다른 친구들보다 공부를 더 잘 하고 싶다는 마음은 별로 갖지 않았다. 그저 학교나 학원에서 배우는 내용들을 더 잘 이해하고 싶어서 남들보다 조금 더 늦게까지 매달렸을 뿐이고, 그래서 성적이 그럭저럭 잘 나왔다. 하지만 나는 최고로 잘하는 집단에 속하지는 못했고 그냥 적당히 잘하는 집단에 속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내 주위에는 늘 나보다 공부를 더 잘하는 친구들이 있었다. 중학교 때도 마찬가지였다. 나는 물리학자가 되어 세계를 더 잘 이해하고 싶다는 순진한 마음으로 부산과학고등학교에 진학했다. 그런데 과학고등학교에 들어가 보니 그 곳에서는 가장 강한 강도의 암기 위주 교육을 하고 있었고, 과학의 의미를 깊이 파고들지는 않았으며, 머리가 뛰어난 친구들이 허다했다. 나는 시간이 지날수록 이..

댓글 일상 2021. 3. 27.

20 2021년 03월

20

일상 사람은 그저 자신의 삶을 사는 것

나는 학술적인 나의 역량을 다음과 같이 깔끔하게 평가하고 정리한다. 나는 근본적으로 애호가다. 나는 진지하고 노력파이기는 하지만 결코 뛰어나지 않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해서 어떤 사람은 나에게 “제발 그 이야기는 이제 좀 그만해라”고 불만을 표할지 모른다. 그런데 죄송하지만 나는 거듭해서 이 이야기를 하고 싶고, 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나는 애호가이기는 하지만 그저 애호가의 수준에만 남아 있고 싶지는 않다. 그래서 학위를 받고 학술논문도 쓰고자 애쓰고 있다. 그런데 이것이 참 쉽지 않다. 아마추어인 사람이 전문가의 영역에 진출하고자 하기 때문일 것이다. 논문을 투고해서 한 번에 게재되는 경우는 결코 없다. 대개 처음에 논문을 투고하면 당연히 게재 불가 판정을 받으면서 엄청난 강도의 비판이 ..

댓글 일상 2021. 3. 20.

19 2021년 03월

19

과학사 정인경 작가의 [뉴턴의 무정한 세계]를 읽고

얼마 전 정인경 작가의 [모든 이의 과학사 강의]를 읽었고, 방금 막 그가 쓴 [뉴턴의 무정한 세계]를 읽었다. 둘 다 좋은 책이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뉴턴의 무정한 세계]가 더 마음에 든다. 한국인의 관점에서 본 과학 이야기가 새로웠고 흥미로웠으며 퍽이나 공감되었기 때문이다. [모든 이의 과학사 강의]에서의 내용들은, 내가 과학사 과학철학을 공부한 사람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다소 익숙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내가 잘 모르는 동아시아 과학사와 한국 과학사의 시각에서 쓰인 글이 참신하게 다가왔고 사뭇 큰 자극이 되었다. 무엇보다도 높게 평가하고 싶은 것은 작가가 온전한 자신의 언어로 과학사를 서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의 우리말 문장들의 가독성이 좋아 술술 읽힌다. 나의 기준으로 볼 ..

댓글 과학사 2021. 3. 19.

18 2021년 03월

18

과학관 이야기 오명 전 부총리님을 뵙기 전

오명 부총리는 1940년에 2남 5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 1958년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경기고등학교 3학년 때 육군사관학교 진학을 결심했는데, 당시 김원규 교장선생님의 말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보고 싶은 사람은 육사로 가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육사 생도 시절 4년 동안 이전까지의 독선적이고 고집스러운 성격을 완전히 개조했다. 또한 군대 무기 체계가 전자적인 것으로 바뀌는 것을 보면서 전자공학을 전공으로 선택했다. 1962년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에 편입하여 1966년에 졸업했다. 이후 육군사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 미국으로 유학, 1972년에 뉴욕주립대학교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육군사관학교 교수(1966~1979)..

16 2021년 03월

16

일상 과학철학의 난해함

늘 느끼지만 과학철학과 관련된 정식적인 학술활동의 기준은 과학철학 애호가의 수준을 한참 넘어선다. 나는 과학철학을 좋아하기에 지금까지 애정을 갖고 지속적으로 공부를 하고 있지만, 좋아하는 수준을 넘어서 전문적인 학술활동을 하기에는 아직까지 나의 실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 같다. 나의 선천적인 재능이 부족해서 그런 것일 가능성이 높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노력만으로 만회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마냥 애호가 수준의 활동만을 하고 싶은 것은 아니다. 실력이 무척이나 부족하기는 하지만 조금이라도 이 분야의 학문 발전에 기여하고 싶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애호가 수준이 아닌 학술적인 수준의 공부도 꾸준히 하고 있다. 특정한 주제들에 대한 연구는 계속 나름대로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특히 라이..

댓글 일상 2021. 3.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