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 애호가의 삶

과학사와 과학철학을 공부하는 과학관의 연구원이자 학예사의 글쓰기 공간입니다.

17 2021년 04월

17

일상 화내지 않는 것

사람은 살아가면서 인생의 과정에 따라 적절하게 삶에서의 생존을 위한 전략적 태도를 취한다. 중학생 시절 나는 내가 운동 특히 구기종목에 그다지 소질이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러한 사실을 알게 된 이후 나는 더욱 더 책을 읽고 공부하는 데 집중했던 것 같다. 그래야만 상대적으로 나의 장점을 좀 더 잘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때까지는 학교 교과과정을 충실히 따르면서 성적을 잘 받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대학교에 진학하면서 이야기는 달라진다. 물론 대학교에서 수업에만 집중해서 성적을 잘 받을 수 있지만, 고등학교까지와는 달리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는 법을 배우고 이러한 다양한 인간관계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는 방법도 배워야 한다. 돌이켜보면 나는 대학교에서..

댓글 일상 2021. 4. 17.

13 2021년 04월

13

일상 보통 사람의 철학

19세기에 활동했던 독일의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Friedrich Nietzsche)는 ‘초인의 철학’을 제시했다. 니체가 말하는 ‘초인’은 평범한 사람이 아니다. 기존에 수립되어 있던 가치들을 전복하고 새롭게 자신만의 가치를 만드는 사람이다. 역사적으로 대부분의 철학자들은 이처럼 평범하지 않고 예외적인 사람을 그 대상으로 하는 철학을 수립해 왔다. 또한 예외적이고 뛰어난 사람들만이 역사에 기록될 수 있었다. 문자로 기록된 언어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이렇듯 예외적인 인물들이었고, 이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가 사람들에게 읽혔으므로, 자연스럽게 다수의 사람들은 이런 예외적인 인물들을 기준으로 인간과 삶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 모든 사람들이 글을 쓸 수 있고 컴퓨터로 자신의..

댓글 일상 2021. 4. 13.

11 2021년 04월

11

일상 평범한 사람의 일상 혹은 임무

부산에서 부모님의 도움으로 박사학위 논문 작업을 며칠 째 하고 있다. 요즘에는 흔하디흔한 것이 박사학위라는 말이 있지만, 이 말은 나와 같이 평범한 사람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서울대학교에 운이 좋아서 입학했지만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이 대학은 나와 같은 평범한 재능을 가진 사람이 졸업하기에는 참으로 버거운 대학이다. 나는 영어로 논문을 쓰지 않고 우리말로 논문 작업을 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문을 쓰는 일은 나에게 너무나 어렵다. 대학 학부를 겨우 졸업했고 대학원 석사 과정 또한 겨우 졸업했듯, 대학원 박사 과정 또한 겨우 겨우 힘겹게 졸업하게 될 것 같다. 너무나 힘들고 버겁지만 결코 포기하지는 않는 것이 그나마 내가 가진 재능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렇지만 최근 들어 나는 나의 부족함에 초점..

댓글 일상 2021. 4. 11.

10 2021년 04월

10

일상 논문 주제 시험 리뷰 에세이 수정하기

나는 박사과정을 2016년 8월에 수료했다. 수료 후 6년의 시간 동안 박사학위 논문을 쓸 수 있고, 6년 동안 논문을 완성하지 못했을 경우 2년을 더 연장할 수 있다. 나는 2022년 8월까지 박사과정 졸업에 필요한 절차를 다 마쳐야 하며, 만약 이를 못했을 경우 2024년 8월까지 박사과정을 졸업해야 한다. 나는 박사학위 논문을 쓰기 위한 과학사 시험(2011년), 이론철학 시험(2019년), 과학철학 시험(2020년)에 응시하여 통과하였으며, 올해인 2021년 1학기에 마지막 시험인 과학철학 전공주제 시험에 응시한다. 지난 2월 제출했던 주제 시험 리뷰 에세이에 다소 부족한 부분이 있어, 4월 말까지 리뷰 에세이를 수정 보완하여 지도교수님께 제출할 예정이다. 박사학위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KCI(Ko..

댓글 일상 2021. 4. 10.

04 2021년 04월

04

일상 경쟁하는 삶이 아닌 다른 삶

지금까지의 내 삶을 돌아보면 나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경쟁하기보다는 그냥 나 자신의 삶을 충실하게 삶으로써 좀 더 잘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나의 기본적인 능력이 그렇게 출중한 편은 아니기 때문에 내가 도저히 오르지 못할 나무를 쳐다보는 것은 나 스스로에게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나는 그저 공부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에 지나지 않는다. 좋아하는 마음으로 공부를 해서 약간 잘할 수 있었던 것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나는 철학(哲學, philosophy)을 전공했다. 나의 전공은 물리학도 수학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철학 전공자로서의 삶을 살아간다. 오늘날 철학이라는 학문의 위상이 다른 학문들의 위상에 비해서 비교적 많이 낮아졌다고 하더라도 철학의 근본적인 특성은 여전히 유지되고..

댓글 일상 2021. 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