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누라가 최고다

댓글 0

주변 이야기/좋은글 모음

2006. 4. 13.

      옆집 여자는 보고 싶어도 늘 볼 수 없지만 내 마누라는 보고 싶으면 언제든지 볼 수 있다. 옆집 여자는 가끔 안녕 하세요...하지만 내 마누라는 외출 할때마다 마중해 주고 인사해 준다. 옆집 여자는 어쩌다 담 너머로 김치를 건네 주지만 내 마누라는 늘 맛있는 김치를 담궈준다. 옆집 여자는 내가 술에 취해서 대문을 발로 차고 고래 고래 고함을 치면 다음날 동네 방네 소문을 내지만 내 마누라는 남편 흉 될까봐 맨발로 달려 나와 대문 안으로 안고(?)들어 간다. 옆집 여자는 내가 소주, 맥주, 양주 마구 퍼 마시면 어머나...힘좋고 술도 세네요..하지만 내 마누라는 몸에 좋은 술만 마시게 하고 적당히 마시게끔 한다. 옆집 여자는 내 등을 밀어 줄 날이 없지만 내 마누라는 무더운 여름에 매일 시원한 등목을 해준다. 옆집 여자는 내가 늦게 들어와도 기다려 주지 않지만 내 마누라는 저녁 8시만 넘어도 대문 밖을 기웃 거린다. 옆집 여자는 비 많이 오는 날 우산 들고 마중 나올리 없지만 내 마누라는 가랑비만 와도 지하철까지 우산 들고 마중 나온다. 옆집 여자는 속살이 고운지 부드러운지 알 수 없지만 내 마누라는 발끝에서 머리 끝 점 하나 있는 것까지 알 수 있다. 엽집 여자는 내 월급 봉투 두둑하면 한 턱 내라 하지만 내 마누라는 쪼개고 쪼개서 이 통장 저 통장 적금을 부어준다. 옆집 여자는 옆집 여자 요리는 어쩌다 1년에 한 두번 얻어 먹지만 내 마누라는 내가 공동묘지로 떠날 때까지 약 6만 번 맛있는 요리를 해준다. 한 두끼도 아니고 5 ~ 6만 번이니 무엇을 더 바라리요..
        아셨죠..남정네님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