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무주 금강 맘새김길과 향로봉 물돌이 장관

댓글 6

대전·충청 걷기/비단강따라 걷기

2014. 9. 13.


뒷섬마을(후도리) 아이들이

무주시내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지름길(산길)을 다듬어서 만든 '금강 맘새김길'을 다녀왔다.

 

아마도 그 옛날 우리 선배님들이 물건너고 산넘어 다녔던 길을 걸어보면서

옛 추억을 되새기고 희망찬 미래를 다짐해 보자는 의미로 만든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금강 맘새김길은 '학교가는 길, 소풍가는 길, 강변가는 길, 여행가는 길의 4개 주제로 약 8.4km로 이뤄져 있는데,

그 핵심은 역시 뒷섬다리(후도교)에서 출발하여 무주초등학교까지 가는 '학교가는 길'이다.

 

오늘 우리는 금강 맘새김길과 향로봉을 연계하여 걸었다.

솔직히 말하면 느긋하게 맘새김길을 즐기려던 계획이 깃발을 찬탈한 신샘님에 의해,

산길 위주의 '교련(?) 걷기'로 변모되고 말았다

 

코스: 금강 맘새김길과 향로봉 일원

- 오전: 후도교~질마바위~북고사~향로봉~전망대~활공장~후도마을(약 5.8km, 3시간 30분)

- 오후: 무주고등학교~약수터~제 2전망대~제 3전망대~오산삼거리(약 2.7km, 1시간 20분)

언제/누구랑: 2014년 9월 10일(수), 인도행 대전방 식구들과

 

 



향로봉에서 바라본 금강 물돌이

 

안개 속의 후도교 옆 학교가는 길 들머리

 

난,

 이 길을 여럿차례 왔었다.

심지어 애들을 데리고 안내 소풍온 적도 있었다

 

마지막 왔을 때 금강 맘새김길 조성 공사를 한참 하고 있었다

벌써 2년이 되었나 보다...

그 사이 새로운 안내판과 표지기들이 많이 들어섰다

 

당초 계획으로는 후도교에서 학교가는 길을 걸어 약수터까지 가서

향로봉으로 오른 후 북고사로 내려와,

소풍가는 길과 강변가는 길을 걸어 원점 회귀할려고 했다

 

한데, 아직은 햇볕이 강하고 더워서 강변가는 길은 버리고 대신 향로봉 산길을 걸었다

 

학교가는 길의 랜드마크 '질마바위'

 

 

결과적으로 오늘 매우 짧게 맛본 금강 강변길....

 

 

생태계 교란식물 가시박풀이 무주 강변을 점령했다

 

강변을 버리고 북고사로 올라가는 초입,

우측 편으로 소풍가는 길의 입구가 보인다....

 

뒤에 보니 최근 내린 비로 길이 많이 무너져 임시 폐쇄되어 있었다

 

북고사

 

 

북고사에서 약수터로 넘어가는 길이 보이지 않는다....

우린 향로봉 가는 수리제길로 올라섰다

 

길은 거의 환상적인 수준이다

 

향로봉 정상에서 바라본 물돌이

 

활공장으로 향한다

 

아직은 길이 매우 착하다

 

잔대 꽃을 감상하기까지는 매우 행복했다

 

하지만 전망대 올라오기 전 된비알 길을 두차례 겪어야 한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내도교(앞섬 다리) 방면

우린 저기서 점심을 먹을 예정이다

 

그리고 후도마을 뒤로 금강이 끼고 있는 가장 오지마을 ,

방우리와 양각산이 보인다

 

활공장에 도착했다

 

난, 여기서 착희님에서 최종병기에 나오는 멋진 활을 나중에 보여주기로 했다

 

오는 동안 만난 애들 중 예쁜 애들을 골랐다...해연이 도와주었다

 

삽주

 

금마타리

 

조밥나물

 

기름나물

 

활공장에서 내려가는 모습이 가보지는 못했지만 마치 알프스 둘레길을 걷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활공장에서 후도마을 내려가는 길이 만들어져 있었다....

 

몇해전 활공장에서 후도마을 내려갈려고 길을 찾다가 결국은 알바만 하고

임도를 걸어 오산삼거리로 내려간 기억이 떠올랐다.

 

혹 강변길만 걷기에 지루하신 길벗님들 오늘 우리가 걸었던 길을 추천한다

 

벼랑길...

최근 만들어진 냄새가 역력하다

 

머리가 어지러울 정도로 지그재그로 돌려 만들었다

 

후도마을....뒷섬마을,

육지의 섬마을이다

 

맘새김길과 향로봉 일원의 길들

 

우린 차를 불러

내도교 근처에 있는 식당에서 어죽으로 점심을 먹었다.....

 

내도교 근처에는 어죽집 세곳이 있다(두 집에서 먹어 보았는데 맛은 비슷한 듯)

 

점심을 먹고 금강 맘새김길을 맘껏 걷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소풍가는 길'을 걸었다

전망대까지만....

 

그나마 일시 폐쇄되어 있었다

 

이 길, 내도교에서 시작하지 말고 가능한 북고사 쪽에서 내려올 것을 권한다

 

사실, 길 자체로는 여느 비렁길들(예를 들어 문경의 토끼비리나 여수 금오도 비렁길 등)보다 걷기에 매우 불편하다.

 

오후 일정은 깃발을 찬탈한 신샘님이,

'무더운 날씨 때문에 강변길(강변가는 길)은 부적합하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산길....향로봉 길로 선택을 강요(?)했다    ㅋㅋㅋ

 

강변길, 오산삼거리가는 산길, 모두 걸어본 내가 볼 때

그리고 내가 선택해라고 해도 산길이 훨 낫다....

 

그럼에도 약속은 약속이니까

무주 고등학교 뒤 약수터에서 약속이 깨졌다

 

약수터 앞 공원

공원 뒷편으로 북고사에서 넘어오는 길이 있다....

우린 북고사에서 저 길로 왔어야 했다

 

길은 매우 순하다

 

제 2전망대 근처의 소나무 오솔길

이런 솔숲을 만나기는 흔치 않다

 

제 2전망대

 

이제 3전망대로.....

 

나무도 맘이 있단다....

 

여려분도 그렇게 생각하나요?

 

앞서 가던 누군가가 모아 놓았다

다람쥐 저녁 식사용으로

 

추솔 형님이 그랬을까...해연님이 그랬을까?

이 분들 맘이 바로 나무의 마음이 아닐까

 

이제 날머리가 보인다

 

오산삼거리로 내려왔다

금산으로 가는 옛국도다

 

  오전, 오후에 걸은 길이다

(신샘님은 두 길 합해 10KM도 안된다 투덜????? 대신다 ㅋㅋㅋ)

 

혹 필요하신 분...일단 금강 맘새김길에 오시면 그닥 도움이 안될 정도로 표지가 잘 되어 있지만

 

14-09-10 금강 맘새김길__20140910_0846.gpx

 2014-09-10 무주 향로봉__20140910_1405.g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