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삼남길 전북구간(3), 삼남길 17코스 숙빈최씨공원에서 19코스 용봉교차로까지

댓글 6

테마 걷기/삼남길·의주길

2016. 4. 7.


17코스 '걷기 좋은 숲길'의 숙빈최씨공원(거산교)에서 시작하여

19코스 '금구향교를 지나는 길'의 용봉교차로까지 걸었다.

 

삼남길을 시작하고 세 번째 봄을 만났다

 

동학혁명의 진원지였으며,

그 정신이 이어져 독립만세로 분출되었던 원평장터,

그 역사적 현장에도 봄은 어김없이 찾아왔다

 

오늘 우리는 그 길 위에서 봄을 맞고 왔다

 

코스:

- 걷기좋은 숲길(삼남길 17코스): (정읍시청~성황산~거산교)~태인향교~태인터미널, 17km/5시간

- 역사와 문화의 고장 정읍길(삼남길 18코스): 태인터미널~~태인동헌~솟튼재~원평장터, 13km/3시간

- 금구향교를 지나는 길(삼남길 19코스): 원평장터~용봉교차로(~금구향고~이서휴게소~이서파출소), 18km/6시간

거리/시간: 21km, 5시간(점심식사, 차량이동 6km 포함)

언제, 누구와: 201643(), 삼남길 완주팀과

 


 

 

봄이 어디로 가고 있나?

 

봄은 말해주었다....지금이 한창이라고

 

오늘 걸은 역사의 현장에도 봄이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학 농민혁명과 독립만세의 현장이었던 원평장터


내가 엄청 좋아하는 한효주가 출연한 '동이'의 주인공이자,

영조의 생모 숙빈 최씨 공원에서 오늘 길을 시작한다



아스레한 봄기운이 그득한 전라도 시골길...


지금 걷는 길은 삼남길 17코스다

 

벚꽃이 한창이었다


이 녀석도 벚꽃인 줄 알았다

한데 아니다...자두다


자두와 벚꽃은 꽃자루가 길게 나있다

(매화는 꽃자루가 없다, 나무에 붙어 있다)

 

 또, 자두만 꽃받침이 녹색이고

살구, 매화, 앵두는 적색이다

수술대가 노랗다(배꽃은 색이 다르다)


보리가 벌써 제법 올라왔다


태인 향교


연꽃, 그리고 정자

햇살곰님은 왜 여기서 노랫가락 한번 안뽑냔다....


호남 제일정

호남 제일루는 전주에 있던가?


18코스 '역사와 문화의 고장 정읍길'이 시작되었음에도

정확하게 어디서 시작되었는지도 인식도 하지 못한 채 지나갔다

그냥 길에 취해서라고 해두자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피향정부터라 할 수 있다


중종 때 태인현감으로 큰 공적을 쌓은 신잠을 기리는 공덕비, 신잠비


조선시대 3대명주인 죽력고를 제조하는 양조장(?)


막걸리처럼 낱개로 살 수 있었으면 한잔 할텐데

장인께서는 그렇게 팔 지 않는다고, 되레 미안타고....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담벼락 한 귀퉁이에서 할미꽃이 피었다


태인 동헌


동학농민군의 진격로인 솟튼재를 향해 가는 길에,

매화가 아닌 듯 하여 밭일을 하는 할머니께 여쭤보았더니,

'우리 나무가 아니어서 몰러~~~, 매실일 것이여'라고 했다


꽃이 피었을 때 꽃받침이 완전히 뒤로 젖혀지면 살구,

그리고 자두나 벚꽃처럼의 아니지만 아주 짪은 꽃자루가 있다


그러니까 이 녀석은 앵두다

앵두는 매화처럼 꽃자루가 없다....

즉 꽃자루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살구, 없으면 앵두다

(단, 살구는 꽃이 활짝 피면 꽃받침이 뒤로제껴져 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오늘 길은 고속도로를 가운데 두고 토끼굴로 오간다



개천 뚝방도 걷고


시멘트 농로도 걷고


논 한가운데도 가로 질러 걷는다

(아마도 논을 가로 지르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일듯)

 

 


구미란 전적지


동학혁명의 진원지 원평장터

 

원평장터는 독립만세 운동지로서도 유명한다

유관순 열사의 아우내 장터처럼


원평장터부터 19코스가 시작된다


부평마을을 지난다



다음 대전방의 정기 걷기 코스인 모악산 마실길을 만났다 



지금은 선거철



모악산을 우측에 두면서 걸었다

오늘 걷기는 용봉교차로에서 마무리하였다


오늘 만난 꽃들

꽃사부님의 도움이 받았다

 

자주광대나물


무스카리


큰 개불알꽃

 


명자꽃


긴병꽃풀



마가렛은 잎이 쑷갓잎처럼 생겼으나,
샤스타데이지는 잎의 끝이 둥글다

그러니까 이 녀석은 마가렛


만첩 홍매화와 매화의 아마도 개량종인듯



돌단풍

 

오늘 걸은 길(오룩스앱)

오늘 진행한 21km 중 도로는 일부 차량으로 이동하였다....


솟튼재의 고개가 있긴 했으나 오늘 길은 평지였다

(우린 차도로 바뀐 솟튼재를 차량으로 이동하였다)


GPX 파일을 첨부한다

전북구간3.gpx

- 첨부파일

전북구간3.g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