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안성 박두진 문학길

댓글 1

전국 둘레길/수도권 둘레길

2020. 6. 8.

안성 탐방에 나섰다

 

코로나 19로 泊걷기를 취소하고

대신 선택한 곳이 안성이다

 

누군가는 빼먹을 것이 많은 곳감같은 곳이라 했다

난, 그냥 가보고 싶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6월 6일(토), 박두진문학길(수석정/주차장~청록뜰~혜산정~원점), 약 4.8km, 약 1시간 50분, 천사의섬 트레킹팀들과

 

박두진문학길.gpx
0.13MB

 

 

청록파의 1인

한데 무식하게도 들어본 시가 많지 않다

 

 

 

혜산정에 앉으면 호수 건너편 시인의 집필터가 보인다

 

 

 

안성 탐방의 첫일정으로 박두진 문학길을 찾았다

 

혹 이 길을 다 걸어볼 요량으로 오신 분들이라면

청록뜰 갈림길에서 먼저 청록뜰로 내려가서 수변산책로를 걸은 후 혜산정에 들렸다 나오면 좋다

 

 

 

泊걷기가 2박에서 1박으로 줄더니만,

여전히 코로나로 기승을 부려 당일 걷기로 축소되었다

 

 

 

어디를 갈까 궁리하다가 고른 곳이 바로 안성이다

충청도를 막 넘어서면 만나는 도시,

그럼에도 경기도는 잘 가지지 않는다

 

교통이 밀리고 북쩍거리고 복잡할 것이라는 선입견이 작용해서다

 

 

 

박두진 문학길은 걷기 길이라기보다 산책로다

 

 

 

금광저수지 수변을 걷고 돌아 나오는 산책로다

 

 

 

제법 이름난 배쓰 낚시터인듯

낚시꾼들이 적지 않았다

 

 

 

 

 

식당,

이 길을 걷는 분들을 위해 쉬어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들어 제공해 주고 있었다

 

 

 

시간만 맞았으면 들려서 먹어봤을 것이다

 

 

 

이 표지목을 만날 때까지 걸어와서 청록뜰로 내려가길

 

 

 

우린 수변데크를 먼저 걸었다

보는 것처럼 길은 최근에 포크레인으로 다듬고 넓힌 듯

 

인위적 냄새가 많이 풍겼지만

그럼에도 이런 길들이 많이 만들어져서 코로나 19로 힘든 시민들의 숨을 돌릴 수 있는 안식터가 되면 좋겠다

 

 

 

시인의 대표 시들

 

 

 

 

 

 

 

어울리지 않는 젼차꾼

꼭 이런 곳까지 찾아와서 타야 할까?

 

 

 

문경님이 노래를 흥얼거린다

양희은 노래 서유석 작곡

하늘

 

 

 

모두들 좋아한다

하긴 나오면 다 좋다

앞으로 15년은 책임진다....

그러니께 가자고 할 때 열심히 따라다녀요

 

 

 

청록뜰

 

 

 

 

 

 

 

푸드트럭, 이동커피 숍도 있다

 

 

 

혜산정으로 내려왔다

 

 

 

건너편은 시인의 집필터

 

 

 

 

 

아침 나절,

햇볕이 내리쬐기 전 산책을 마치고 나온다

 

 

 

수석정으로 돌아왔다

수석정 앞에는 10여대가 주차 가능한 주차장이 있다

 

 

 

오늘 걸은 트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