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탄동천과 수운교 단풍 산책

댓글 0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2020. 10. 25.

언제부터가

단풍이 짙어지면 매년 찾아갔다

 

올해는 조금 일렀지만,

그래도 작년만 못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0월 25일, 연구단지운동장~탄동천~대전교욱정보원~원점, 약 5km/수운교내 산책, 옆지기랑,

 

 

어제 하루 종일 집콕

오늘도 오전내내 집콕하다가

바람을 쐴 겸 집을 나섰다

 

 

 

옆지기가 등산복장이 아닌 평상복으로 걷잖다

해서 단풍이 짙어지면 찾아가는 곳,

탄동천에 갔다

 

 

 

이번달 말 토욜,

아들녀석 장가를 보내는데

하마터면 유폐를 당할 뻔 했다

 

 

 

다행히

놀란 가슴을 쓸어담고....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줄 다시 한번 깨우치고....

 

 

 

이번 주 한 주만이라도 더욱더 조심하기로...

 

 

 

올해 단풍은 예같지 않다

아마 절정 때도 그럴 듯 하다

 

 

 

코로나가 가져온 또다른 풍경

가족단위로 근처 공원에서의 주말 보내기가 일상화될 것 같다

 

 

 

탄동천 트랙

 

 

 

조금 더 걷기로 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은 수운교다

 

 

 

 

 

 

 

 

 

가볍게 한바퀴 돌고 들어왔다

 

 

 

어제 백파더가 알려준 꼬마김밥

아침에 시도해본 결과물

"처음부터 잘 하는 것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