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부산 맛집 두 곳

댓글 0

삶의 주변에서/신변잡기

2020. 11. 8.

부산을 대표하는 음식 중

밀면과 돼지국밥 집을 다녀왔다

 

1년에 2, 3번은 부산에 간다

처갓집이 부산인 관계로

그럼에도 맛집을 찾아 다닌 적은 거의 없다

 

결혼 초에는 함흥냉면 집을 가곤 했다

장인/장모님의 고향이 이북이기 때문이었다

 

그 후 대부분 횟집을 주로 갔다

부산에 오면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어서다

조아하기도 하고..........

 

 

 

부산에서 학회가 있었다

당일치기로 일찍 내려와 저녁을 먹고 올라갔다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동료들과 다녀온 곳

4대가 대물림해서 이어져 온 백년가게

 

 

 

밀면이 유명했지만

냉면도 먹을만하다고 했다

 

 

 

사실, 난 밀면 맛을 잘 모른다

밀면보다는 냉면이 좋다

동료들은 다들 맛있게 먹었다

한번은 들려볼만 하다

 

 

 

대전으로 돌아오기 전

부산역 근처의 돼지국밥집을 찾아갔다

 

 

 

줄을 서서 한참을 기다리다 들어갔다

난, 1번 고기만을 주문했다

 

 

 

처음 돼지국밥을 먹었을 때 났던 역한 냄새 때문에,

그 뒤로 갈 생각도 해본 적이 없던 나,

다시 도전해 보기로 했다

 

"1번 고기만"은 나 같이 돼지국밥애 대해 좋지 않은 경험을 가진 사람도

충분히 먹을만 했다

 

 

 

오전에는 좌장을, 오후에는 논문 한편을 발표했다

 

 

'삶의 주변에서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장하는 날  (0) 2020.11.22
부산 맛집 두 곳  (0) 2020.11.08
이귀숙 갤러리 - 누비장 장인의 요리  (0) 2020.07.10
한토, 명예의 전당 입성  (0) 2020.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