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눈덮인 계족산 황톳길 - 강추위가 깨끗한 조망을 선사

댓글 4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2020. 12. 30.

 

지금껏 만난 가장 깨끗한 조망을,

계족산성에서 만났다

 

강추위가 미세먼지를 몰아낸 탓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장동산림욕장 주차장~숲속교실~계족산성~계족산 황톳길(이현동 갈림길)~숲속공연장~원점, 약 12km, 약 5시간, 뚜버기/나리님이랑

 

 

 

한파가 가져다 준 선물,

멀리까지 탁 틔인 깨끗한 조망

 

 

 

꼭 이 말을 하고 싶었다

강추위는 조망을 보장한다고

 

 

 

설경에 취하면 평소에 안하던 짓(?)도 한다

 

 

 

아침에 일어나니 눈이 제법 내렸다

 

 

 

가고자 했던 곳은 길이 조심스러워 급변경했다

눈길 운전은 누가 몰더라도 서로 부담이다

 

 

 

아쉬움이 크지만

우리가 선택한 곳은 계족산 한바퀴

 

이럴 때는 심설트레킹이 제맛이고

덕유산 상고대가 제격이긴 하지만

 

 

 

장동산림욕장에 도착하니 관리하시는 분이 입구에 있는 눈을 치우고 있었다

 

 

 

우린 숲속교실 방면으로

 

 

 

 

 

숫눈을 밟았다

뚜버기님과 나리님이 길을 냈다

 

 

 

 

 

 

 

 

 

황톳길 순환코스에 올라섰다

우린 계족산성을 넘어 바로 이 곳으로 한바퀴 돌았다

 

 

 

 

 

 

 

 

 

뚜버기가 안하던 짓을 하는데

전공인 나리님이 안하면 이상하지요....

 

 

 

산성으로 올라선다

사진만 보면 덕유산 설경이다

 

 

 

 

 

 

 

산성에 올라서니 지금껏 만난 조망 중 쵝오였다

 

 

 

 

 

 

 

찬 바람이 휙 지나가면...

 

 

 

 

 

 

 

이제는 인증삿 시간

 

 

 

 

 

 

 

대청호 방면도 선명하다

 

 

 

 

 

계족산 동북쪽 으로 한바퀴 돈다

 

 

 

 

 

 

 

평소 잘 다니지 않은 곳이다

 

 

 

 

 

 

 

우물지 공사가 대략 끝난듯 한다

 

 

 

 

 

 

 

황톳길 순환코스로 내려왔다

이현동 갈림길 방면으로 돈다

 

 

 

정자에서 라면을 끓이고

우아하게 커피도 내려서 한잔

 

 

 

 

 

눈덮힌 황톳길

지루함을 가져갔다

 

 

 

 

 

 

 

멀리 가지 않고 대전에서 산행을 하니,

오가는 시간이 빠져

5시간 남짓 걸었음에도 2시가 되지 않았다

 

 

 

계족산 100리길 개념도

 

 

 

오늘 걸은 트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