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만인산 자연휴양림과 상소동 산림욕장 산책

댓글 10

테마 걷기/휴양림·수목원

2021. 4. 18.

 

일욜,

오랫만에 쉬려다가

옆지기랑 길을 나선다

 

그 길 위에

곱게 늙은 맘푸근한 길벗 두분이 함께 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18일(일), 만인산 자연휴양림과 상소동 산림욕장, 약 1만걸음

 

 

 

오전에는 만인산 자연휴양림을 한바퀴 돌고,

 

 

 

오후에는 인근 상소동 산림욕장에 들렸다

 

 

 

만인산 휴양림에 도착하자마자 줄을 섰다

 

 

 

명물 호떡을 먹기 위해

 

 

 

명물답게 맛깔났다

 

 

 

휴양림을 가볍게 한바퀴 돌았다

 

 

 

피나물 군락지

 

 

 

 

 

연두빛 물감속으로 고Go

 

 

 

태조 이성계 태실도 들리고

 

 

 

모델 튜베누님 포즈를 배워서 취해 보는데

아직은 어색하다

 

 

 

중부대 방면으로 내려가 본다

언젠가, 장말 갈 곳 없고 다리에 힘빠질 때면

만인산 둘레길을 자주 찾게 되리라

 

 

 

 

 

 

 

공기가 매우 깨끗했다 오랫만에

 

 

 

모델의 위력

 

 

 

 

 

 

 

 

 

 

 

두시간 가량 걷고 근처의 상소동 산림욕장으로 옮겼다

 

 

 

튜베누님도 옆지기도 첨이란다

 

 

 

모두들 신이 났다

 

 

 

상소동 산림욕장은 돌탑과

겨울 얼음동산으로 유명한 곳

 

 

 

지금은 어디를 가도 연두빛 세상이다

 

 

 

걸어가다가

몸을 휙 돌려 자세를 취한다

 

튜베누님이 가르쳐 준대로

제법 틀이 잡혀간다

 

 

 

점점

청출어람이 된다

 

 

 

여배우가 탄생하고

 

 

 

여기는 캄보디아 와코르앙트가 아니다

 

 

 

물감이 번진 화폭

 

 

 

덩굴꽃마리

 

 

 

산림욕장에서 올라서면 만인산에서 식장산 가는 능선을 만난다

 

 

 

애를 데리고 온 가족들이 참 많았다

 

 

 

이제 산림욕장에서 나온다

 

 

 

문창동에 있는 이 곳에 들려 늦은 점심을 먹었다

 

 

 

 

 

식사후 풍경님 가게에 들려 다육이 계를 탄 튜베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