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운림산방, 진도 역사박물관 - 진도여행(1)

댓글 0

여행/우리 땅

2021. 5. 5.

 

운림산방은 

조선 말기 남종화의  대가였던 소치(小癡) 허련(許鍊)이 만년에 기거하며 작품 활동을 한 곳이다

 

진도역사 박물관은 운림산방 내에 있다

난, 이 곳에서 진도의 역사를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되었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4월 29일(목), 운림산방과 진도역사박물관, 옆지기랑

 

 

 

운림산방은 남종화의 산실이다

 

 

 

 

 

 

 

소치가 작품활동을 했던 가옥은 보수중이었다

 

 

 

운림산방을 근거로 허련에 의해 풍미되기 시작한 남종화는 그의 가계에 의해 이어진다

그의 아들 허형(許瀅), 손자 남농(南農) 허건(許楗)의 3대에 걸쳐 이어지고,

이후 5대까지 후손들도 한국화 화단에서 활약하고 있다

 

 

 

3대 남농 작품

작고하신 울 아버지가 가장 좋아했다

 

 

 

문외한인 내 눈에는

4대 林田 허문 선생의 작품이 돗보였다

 

 

 

운림산방 내에 있는 진도역사박물관에서 내가 이해한 개괄적인 진도는,

 

첫째 삼별초, 명량대첩 등 우리 역사 전란의 중심에 있었으며,

둘째는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유배지로 사용되었고,

세째는 진도아리랑, 씻김굿, 남종화, 강강수월래 등  무형문화유산의 보고이자 진돗개, 진도홍주 등 많은 특산물을 갖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신비의 바닷길, 세방낙조, 송가인 생가, 팽목항 등 가볼 곳도 많았디

 

 

 

이틀간 진도 여행을 하면서 삼별초 유적지는 꼭 가볼 생각이다

명량대첩의 울둘목은 담 기회로 남기고

 

 

 

진도의 역사는 유배를 빼놓고 생각할 수 없다

 

 

 

 

 

담에 오면 꼭 접도의 남망산을 웰빙등산로를 따라 올라 가볼 생각이다

 

 

 

진도의 풍속들

 

 

 

 

 

내가 진도를 찾았을 때,

신비의 바닷길이 주말에 열린다고 했다

비록 행사는 온라인으로 대체되었지만

 

이번에는 패쓰하고 송가인생가, 세방낙조, 팽목항 등을 방문할 생각이다

 

 

 

세방낙조가 가면서 본 표지판

진도가 이렇게 큰 줄 몰랐다

 

 

 

점심으로 진도 향토별미 듬북갈비탕을 먹었다

듬북은 듬북 담았다는 뜻이 아니라,

모자반 종류의 해초류라 한다

 

 

 

 

운방산림(역사박물관)에 들어오기 전

첨찰산 난대숲길을 걷고 왔다

 

 

진도 첨찰산 - 300대 명산(314)

울 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숲길이 분명하다 정상까지 오르는 동안 감탄사만 지르다 보니 다 와버렸다 산에서 만난 진도 주민께 정말 행복한 곳에 사셔서 좋겠다고 했더니 피식 웃기만 했다 ▲

blog.daum.net

 

 

점심을 먹고나서 삼별초의 저항지였던 용장성을 방문,

둘레길을 한바퀴 돌았다

 

 

용장성 둘레길, 왕온의 묘, 배중손 사당 - 진도여행(2)

용장성은 삼별초의 최후 저항 거점이다 삼별초를 떼놓고 진도를 생각할 수 없듯이, 용장성을 때놓고 삼별초를 생각할 수 없다 당시 진도는 또다른 고려였다 그 또다른 고려의 왕이 바로 왕온이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