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용장성 둘레길, 왕온의 묘, 배중손 사당 - 진도여행(2)

댓글 0

여행/우리 땅

2021. 5. 5.

 

용장성은 삼별초의 최후 저항 거점이다

 

삼별초를 떼놓고 진도를 생각할 수 없듯이,

용장성을 때놓고 삼별초를 생각할 수 없다

 

당시 진도는 또다른 고려였다

그 또다른 고려의 왕이 바로 왕온이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9일(목), 용장성 둘레길(약 1.2km, 50분), 왕온의 묘, 배중손 사당, 옆지기랑

 

 

한국판 마추피추 용장성

 

 

 

마치 마추피추에 온 느낌이었다

 

 

 

또다른 고려의 왕, 왕온의 묘에 들려서 왔다

 

 

 

용장성내 충혼탑

 

 

 

홍보관에 들려 AR 등 홍보영화와 설명을 듣고 나왔다

 

 

 

홍보관을 나와 용장성 둘레길을 한바퀴 돈다

 

 

 

 

 

계단식으로 축조된 성터가 마치 마추피추 느낌이다

 

 

 

 

 

여기도 상록동백 길이다

 

 

 

 

 

오동꽃이 예쁘게 피었다

 

 

 

 

 

 

 

 

 

성곽을 따라 내려간다

 

 

 

 

 

 

 

 

 

 

 

홍보관에서 받은 팜플렛

용장성 뒷편으로 산성이 있다..산꾼들은 올라다닌단다

 

 

 

우리는 이렇게 걸었다

 

 

 

또다른 고려의 왕 왕온의 묘

 

 

 

삐뚱삐뚱 올라가는 길

 

 

 

왕온의 묘

 

 

 

왕온이 타고 다녔던 말의 묘

 

 

 

삼별초 배중손 장군의 사당

배중손 장군이 남도석성 전투에 패한 후 도주중에 최후를 마친 곳으로 전해지는 굴포항 근처에 있다

 

 

 

사당 간판은 크게 서있는데 안으로 들어서면

베중손 사당이라고 여길만한 아무런 흔적도 없다

 

 

 

대신,

뜬금없이 굴포신당 유적비와 고산 윤선도사적비가 세워져 있었다

.

 

 

오전에는 첨찰산 산행을 마치고

운림산방과 역사박물관에 들렸다가 점심을 먹고 왔다

 

 

운림산방, 진도 역사박물관 - 진도여행(1)

운림산방은 조선 말기 남종화의 대가였던 소치(小癡) 허련(許鍊)이 만년에 기거하며 작품 활동을 한 곳이다 진도역사 박물관은 운림산방 내에 있다 난, 이 곳에서 진도의 역사를 조금이나마 이

blog.daum.net

 

 

삼별초 유적지를 돌아보고 나서,

송가인 생가/팽목항/세방낙조 등 진도의 대표적 명소들을 둘러보았다

 

 

송가인 마을, 팽목항, 세방낙조 - 진도여행(3)

진도에 와서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 세방낙조다 세방낙조 가는 길에 요즘 진도를 유명세에 올려놓은 트롯 가수 송가인 마을에 들린 후, 옆지기가 꼭 가보고 싶어한 팽목항에도 갔다 ▲ 언제/어

blog.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