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장수군에도 의암호 둘레길이 있다

댓글 4

전국 둘레길/호남권 둘레길

2021. 6. 7.

 

동네 주민들이

아침나절이나 일을 마치고 돌아와

건강을 챙기려고 한바퀴 도는 산책코스였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6월 6일(일), 의암호 둘레길, 약 1km, 20분, 옆지기/풍경님이랑

 

장수의암호둘레길.gpx
0.03MB

 

 

일부러 걷기 위해 찾아가기보다는

짜투리 시간이 남거나

 

 

 

혹 우리처럼

걷기에 아쉬움이 남을 때 들리면 좋을 듯 하다

 

 

 

여기 오기 전 우리는 금강 발원지길 뜬봉샘과 신무산을 다녀왔다

거리가 짧아 조금 아쉬운 맘에 들렸다

 

https://blog.daum.net/hidalmuri/2771

 

뜬봉샘 금강 발원지길, 장수 신무산 - 100대 명산(125)

맘 한쪽에 걸려 신경이 쓰였다 100대 명산 카운트를 하지 않았으면 맘에 걸리지도, 일부러 다시 찾아오지 않았을 지 모른다 더욱이, 뜬봉샘은 몇차례 간 적이 있다고, 신무산은 금남호남정맥을

blog.daum.net

 

 

논개 사당 의암사

 

 

 

여기 와서야

논개사당과 논개 생가지가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두 해전(2019/4) 봉화산 철쭉 산행을 마치고 들렸던 곳은 논개생가지였다, https://blog.daum.net/hidalmuri/2291

 

 

 

의암호는 논개사당 의암사 앞에 있는 조그만 저수지다

 

 

 

의암호 주변에는 가족들끼리 와서 쉬고 갈 수 있는 공원이 조성되어 있었다

내가 간 날도 몇몇 가족들이 텐트를 치고 애들을 데리고 와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의암호 둘레길은 나무데크길이다

 

 

 

논개 동상

 

 

 

 

 

여름날 걷기에는 무리가 있다

 

 

 

거리가 짧으면 정자에 올라 충혼탑을 지나 사당으로 내려와도 좋을 듯

하지만 오늘은 패쓰다

 

 

 

 

 

한바퀴 도는데 30분 정도면 충분하다

 

 

 

오늘 걸은 트랙

 

 

 

"노잼"

대전에 오면 먹을 것, 놀 것이 마땅치 않다고 해서 노잼 대전이라는 말을 가끔 한다

 

장수에 수차례 왔는데 마땅히 먹을 곳을 찾기가 힘들었다

한우는 점심 혹은 단체나 너무 헤비해서 마땅치 않는데 대안을 찾기가 힘들었다

장안산 사두봉 덕산계곡 트레킹의 산대장으로 버스 한대로 왔을 때는 중국집에서 뒷풀이를 한 적도 있다

논개생가지 옆에 있는 식당에서 먹은 육회비빔밤이 괜찮았다는 기억이 나긴 하지만......

 

귤꽃 향이 식당 앞에서 코를 찔렀다

 

 

 

오늘 어느 산꾼의 블로그에서 찾았다

장수 장계면에 있는 식당 "청계"를

 

우리가 찾아간 시간은 오후 4시 30분경 브레이크 타임

마침 주인장이 식당 앞 텃밭에서 우릴 보더니만 점저를 준비해 주었다

 

블로그에서 보았던 매콤한 제육은 굿이었지만,

어탕 수제비는 약간 싱거웠다...

코로나 체크를 위해 전번을 쓰는데 일욜임에도 우리가 첫 손님인 것을 보면,

아마도 어탕이 준비되지 않았는지 모른다

 

반찬은 맛깔났고 혹 장수군에서 식당찾기가 어려울 때 가보아도 좋을 곳이다

특히나 장수 IC에서 가깝다는 이점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