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대둔산 수락계곡 군지구름다리 코스 - 100대 명산(29-5)

댓글 4

산행/100대 명산

2021. 6. 12.

 

의도하지 않았다

마천대 정상에 오르는 것은

 

한토의 오늘 코스는 오대산~낙조대 원점,

한데 이 방면으로 올라가는 산길들이 공사로 모두 막혔다

 

수락계곡에서 깔닥재에 올라

수락재, 월성봉으로 가볍게(?) 내려 올려했는데

깔닥재를 놓치는 바람에 마천대까지 다녀왔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옆지기는

마천대에 오르는 길에 미끄러져 약간의 부상,

케이블카 방면으로 내려가고 나만 원점 회귀하였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6월 12일(토), 수락계곡주차장~수락폭포~군지 구름다리~마천대~비선폭포~원점, 약 7.1km, 약 3시간 30분(산행시간만), 한토 따라서

 

대둔산_수락폭포_마천대_원점.gpx
0.13MB

 

 

 

한 두번도 아닌 의도하지 않았음에도

마천대 정상으로 오게 만들었다

 

 

 

오늘은 바로 요기를 들리고 싶었다

 

 

 

태고사 코스(오대산~낙조대)는 금산에 있다

오늘은 금산군에서 낙석방지 공사를 한다고 통제를 하고 있어서

부득불 논산군의 수락계곡으로 발길을 돌렸다

 

 

 

선녀폭포

6월초에도 비가 이어져 수량이 엄청났다

 

 

 

 

 

군지골로 올라간다

 

 

 

쪽동백이  인사를 한다

 

 

 

수락폭포 앞에서

요즘 햇살곰님 포즈가 장난이 아니다

 

 

 

된비알을 쏟기 시작

 

 

 

지난해 3월에 왔을 때는 여기서 바로 마천대로 올랐기에,

https://blog.daum.net/hidalmuri/2476

 

오늘은 그 때 놓친 구름다리 방면으로 우틀하였다

 

 

 

군지 구름다리

 

 

 

 

 

육순을 앞둔 옆지기의 발올림이 예전같지 않다

 

 

 

 

 

이 코스는 여름에 좋겠다

녹음이 우거져서

 

 

 

 

 

 

 

정상에 예상보다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남릉방면

 

 

 

케이블카 방면

 

 

 

오대산, 낙조대에 오를 것이라 생각하고 트레킹 등산화를 신고온 옆지기는

물기에 미끄러져 얼굴과 팔에 상처가 났다

 

컨디션이 무겁다면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갔으나

불행하게도 케이블카는 7월초까지 보수공사중이었다

 

 

 

 

다시 한번 남릉을 눈에 넣고 하산

 

 

 

낙조산장으로 가려다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간 옆지기가 오래 기다릴까봐서 허준장군 절터로 직진키로 맘을 바꿔먹었다

 

 

 

한데 그 길은 바위 위를 뛰어 걸어야 할 정도로 심한 너덜경

 

 

 

이 길은 비추다

 

 

 

낙조산장에서 내려오는 길과 만나

조금 내려오면 허둔장군 절터다

 

 

 

한토 후미 미녀3총사를 만났다

 

 

 

비선폭포

 

 

 

수량이 풍부해서 골짝은 작은 폭포들이 계속되었다

 

 

 

 

 

주차장 못미쳐 계곡으로 내려와 땀을 씻고 옷을 갈아입었다

 

 

 

오늘 걸은 트랙이다

트렝글을 작동하지 않아 산길샘으로 대신한다

산길샘은 총시간 대신 산행시간만 기록됨을 감안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