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청주 양성산 짧게 한바퀴 돌다 - 300대 명산(307-1)

댓글 2

산행/일반 산행

2021. 8. 26.

 

짧은 시간에 땀을 빼고 오고 싶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8월 26일(목), 문의 문화재단지 주차장~독수리바위~팔각정자~양성산~주차장, 약 3.6km 약 2시간, 옆지기랑

 

청주_양성산.gpx
0.07MB

 

 

옆지기 운동시키러 갔다

 

 

 

학교를 그만두고 집에만 있다보니

체중도 늘고 무료하다고 주중에 하루는 산에 가고 싶어했다

 

 

 

오전에 건강검진 다녀오면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너무 높다"고 전화가 왔다

 

 

 

목욜은 오늘처럼 일정이 있지 않는 한 산에 가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터다

어제밤까지 내렸던 비도 그쳤다

 

 

 

강의 준비를 접고 집에 오니 오후 3시경, 

가볍게 걷고 들어올 생각으로 길을 나섰다

 

 

 

길만 나서면 반겨주는

주변에 대청호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시간이 많지 않지만 짧게 땀을 빼고 오기로 했다

양성산이 떠올랐다

 

 

 

수차례 왔지만,

작두산을 가지 않고 오면 두시간이면 충분할 것 같았다

 

 

 

블로그를 보니 최근에 온 때가 2018년이다

https://blog.daum.net/hidalmuri/1965

 

 

 

선선해져셔일까?

팔각정자 올라오는 길에 숨참이 거의 없었다

 

 

 

대청호가 한눈에 들어왔다

 

 

 

카페 더대청호앞 분수대도 확연하다

 

 

 

하산길에 귀한 녀석을 만났다

 

 

 

애기사철난 처럼 보였다

 

 

 

 

 

본디 이 고개에서 막걸리 한잔 하는 곳인데

 

 

 

단풍나무 숲이 멋지다

 

 

 

양성산을 지키는 두개의 바위

 

 

 

 

 

하산

 

 

 

내려오는 길 옆에 있는 화장실 앞에 수도가 있다

머리를 푹 박고 땀을 닦고는.....

 

 

 

오늘 걸은 트랙이다

 

 

 

둘째 아들이, 프린터를 하나 사서 보내주었다

이래 저래 불편했던 터이다

큰 녀석이 와서 설치해 주고 갔다

이번 주말 미국 출장간다면서 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