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늦가을 끝 오서산 억새, 성연주차장 원점코스 - 100대 명산(110-1)

댓글 6

산행/100대 명산

2021. 11. 20.

 

억새도

늦가을 끝이었다

 

그렇지만,

떠나지 못한 늦가을 끝 단풍은

우리를 위로해 주었다

 

행복하라고.....

내년 다시 만날 때까지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11월 20일(토), 성연주차장~임도~시루봉~정상~오서산 전망대~문수골 갈림길~임도~원점, 약 9Km, 약 4시간 45분(산행시간은 4시간 15분), 한토 따라서

 

보령_오서산_성연주차장_윈점코스.gpx
0.17MB

 

 

억새도

늦가을 끝이었다

 

 

 

그럼에도 떠나기 싫어 주저 주저 하는 단풍이

우리를 위로해 주었다

아직은 늦가을이라고

 

 

 

 

 

왕눈이는 오서산이 첨이란다

난 5번은 왔을 것인데,

그럼, 그동안 혼자 온것이네 미안하게시리.....

 

 

 

성연주차장에서 출발한다

대전에서 오는 사이

안개가 너무 심해 가시거리가 10미터도 채 되지 않았다

 

 

 

이슬맞은 구기자

 

 

 

봄 야생화 광대나물이 지천이었다

최근 본 TV 프로에서 광대나물 이파리를 나물로 먹었다

 

 

 

마을길을 벗어나 임도를 걷다가

 

 

 

산길 들머리로 올라선다

 

 

 

노랑 단풍이 확 눈에 들어왔다

초딩생, 병아리처럼

 

 

 

맨발의 사나이 여강고문님

 

 

 

세 남정네 어깨 위로 가을이 내려앉았다

 

 

 

시루봉

시루봉까지 된비알을 쏟았다

 

 

 

 

 

억새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두리 총무님이 인증삿을 담아 주었다

 

 

 

시루봉에서 걸어온 능선

 

 

 

 

 

 

 

정상

100대 명산에 들어간단다

 

 

 

이제 억새길을 간다

늦가을 끝에 달린 억새길을

 

 

 

 

 

 

 

 

 

오서산 전망대

여기서 왕눈이랑 둘이서 오붓하게 점심을 먹었다

 

 

 

 

 

미세먼지가 여전하다

 

 

 

오늘은 문수골로 내려간다

두해전 왔을 때는 정암사로 내려갔었다

https://blog.daum.net/hidalmuri/2202

 

 

 

 

 

문수골 임도에서 좌틀하여 원점회귀한다

 

 

 

 

 

 

 

 

 

남은 늦가을을 만끽한다

 

 

 

 

 

개념도

 

 

 

오늘 걸은 트랙

 

 

 

돌아오는 길에

서산 산수저수지 옆에 있는 파김치장어로 유명한 식당에 들렸다

코고문님이 지난 1년간 산악회장으로 고생했다고 위로해 주였다

 

 

 

칼칼, 장어의 느끼한 맛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