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완주 대아수목원 둘레길

댓글 6

테마 걷기/휴양림·수목원

2022. 2. 12.

 

웬 겨울에 수목원을,

뭐 볼 것 있다고

 

조망이 뛰어난 곳도 아닌데,

그것도 길게 높은 산만 가는 사손 산대장님이 주관하다니....

 

이틀 전 점심식사를 같이 한 사손님

내 투덜소리에

"이제 딱히 갈 곳이 없어~~~~"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2월 12일(토), 대아수목원 주차장~임도~제1전망대~제2전망대~(경옥봉)~제3전망대~조망터~급경사 하산길~원점, 약 7.8km, 약 4시간(총시간 4시간 15분), 한토 따라서

 

완주_대아수목원_둘레길.gpx
0.14MB

 

 

 

오늘 길에서 유일하게 건진 멋진 조망

 

 

 

운전 도우미를 해준 화이트님

초입에서 사진 한장 찍고는 산행 내내 보지를 못했다

 

 

 

제2전망대에서 바라본 건너편의 운암산

지난해 여름 다녀왔었다

 

 

 

9시 문을 연단다

그 이전까지 화장실 문도 안열린다

주차장은 매우 넓고 무료다 

 

 

 

8시 30분경 김밥을 받는 습관이 벤 나머지,

김밥 없는 오늘도 8시 30분경 대부분 한토 산꾼들이 주차장에 도착한다

 

 

 

수목원내 좌측 시멘트 임도를 따라 오르기 시작

 

 

 

깔끔한 단발머리로 나타났다

청주까지 나들이가서 다듬고 왔단다

 

 

 

시멘트 임도 끝,

지그재그 산길로 올라간다

 

 

 

능선 도착

좌측의 제1전망대를 다녀온 후 제 2전망대로 진행한다

 

 

 

제1전망대

 

 

 

건너편 운암산이 들어온다

코로나 기간 완주, 진안을 참 많이 왔다

 

 

 

이제 제2전망대로...

 

 

 

 

누가 연리지 사랑을 꺽어 놓았나?

 

 

 

 

 

걷기 입문 초기 마곡사 둘레길 갔을 때 보았던 "여인의 방뎅이 나무"

두해 후 2010년 갔더니만 싹둑 잘리고 없더라.....

누가 시샘을 했을까?

 

 

 

순한 능선길

 

 

 

얼마 지나지 않아 제2전망대로 가는 오르막 계단이 나타난다

 

 

 

 

 

바로 이 분이 오늘의 산대장 사손님이다

 

 

 

제2전망대에는 항연이 열린듯

향연님은 보이지 않는데....

 

 

 

우측의 산능선을 타고 올라왔다

 

 

 

뒷편으로 역시 지난해 갔다온 해골바위가 유명한 장군봉이 보인다

 

 

 

이제 제3전망대로

 

 

 

 

 

중간중간 우측으로 주차장 내려가는 갈림길이 있다

 

 

 

대아수목원 둘레길은 작은 봉우리를 오르 내린다

 

 

 

제3전망대

 

 

 

걸어온 능선

 

 

 

 

 

줌으로 당겨보았다

처음 들렸던 제1전망대다

 

 

 

수목원 내려가는 갈림길

금낭화 자생지로 내려가는 길이다

 

 

 

걷기꾼인 내가 대아수목원길을 그냥 놔둘 리 없다

7여년전 금낭화 필 때 둘레길을 걷고는 이 갈림길로 내려갔었다

그 때 만났던 금낭화 군락지

 

 

 

오늘은 산대장의 꼬심에 빠져

금낭화 군락지로 내려가지 않고 더 크게 돈다

 

오는 차안에서도 볼 것 없을 것 같다고

절대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는데

 

가보지 못한 길이라는 유혹에 그냥 고고....

 

 

 

대아저수지 조망터

 

 

 

우측으로 운암산도 멋지게....

 

 

 

인증삿 한장

 

 

 

 

 

이제부터는 고난의 길

낙엽스키 로프와

 

 

 

급경사 하산길

낙엽 밑에 약간 물기가 있었다

두번이나 미끌어졌다

 

 

 

 

 

대아저수지 조망과 바꾼 거친 길

이 하산길은 비추다

 

 

 

금낭화 필 때가 아니어도 수목원 내로 내려가길 강추한다

 

 

 

 

 

나왔다

표지목에는 산책길로 표기되어 있었다

저 말만 믿고 올라갔다가는 배신이 뭔지를 톡톡히 맛볼 것이다

 

 

 

잣나무길을 걸어

 

 

 

금낭화 다리를 건너 원점회귀한다

 

 

 

둘레길 지도

 

 

 

오늘 걸은 트랙

도착해서 보니 오후 1시가 채 되지 않았다

 

 

 

올라오는 길에

지난번 연석산 다녀오면서 맛나게 먹었던 화심순두부 본점에 들렸다

 

오늘은 콩비지 파전을 시켰는데 마치 파전 피자가 나온 느낌이었다

전골도 배신하지 않았다

혼자서 막걸리 한병을.....운전하지 않고 온 기쁨을 만끽했다

 

 

 

 

 

나중에 갈 곳 없을 때 가기 위해 대아수목원 근처 동성산과 대부산 GPX 파일을 올려놓는다

완주+동성산.gpx
0.26MB
완주+대부산.gpx
0.0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