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슬기로운 텃밭 생활, 시작하다

댓글 2

인생2막/텃밭생활

2022. 3. 2.

 

독립 만세를 부른 날

 

난,

인생2막의 세번째 생활을 시작했다

 

취미 캘리그래피,

일자리 대학,

그리고 슬기로운(?) 텃밭생활을....

 

▲ 언제/무엇을 : 2022년 3월 1일(화), 텃밭 밭이랑을 처음으로 파다

 

 

 

2주 전 주흘산 산행에서 발목을 약간 접질렀는데

오를 때는 전혀 모르겠더니만,

하산길에 시큰거렸다

 

크게 신경쓰지 않고 그 뒤로도 두어차례 산에 다녀왔다

한데 찝찝하게도 시큰거림이 가시지 않고 아프기까지 했다

병원에 갔더니만 엑스레이 상 뼈는 이상없고 약간 붓기가 있으니 조심하라면서,

산에 가거들랑 하산길에 주의해란다....

 

 

 

분명 오늘도 발목이 괜찮았으면 산에 갔을터인데

3월부터는 슬기로운 텃밭생활을 시작하라는 하늘의 계시인가 보다...

 

 

 

초보 중의 초보,

일단 물 빠짐을 위해 밭고랑을 깊게 파야 한다는 텃밭 선배님들의 조언에 따라

 

아직 제대로 된 농기구조차 없었지만

오로지 삽으로 몇고랑을 팠다

 

무슨 퇴비, 비료를 뿌려야 하는지 몰라

종묘사 사장님 권고대로 가축분 퇴비를 뿌려 밭심을 돋우고는

비료는 이 것 하나면 1년 쓴다고 해서

그 위에 씨부리듯이 ......

 

 

 

이제 농부 처자 다 되었네....ㅋㅋ

 

넘 열심히 했나 보다

허리도 아프고....

 

땀이 너무 나서 안경을 벗어놓았는데

어디다 벗어놓은지 몰라

부득불 담 날 한번 더 갔다 찾으러,

이왕 간 김에 밭고랑을 하나 더 파놓고 왔디

 

 

 

뒷날 가서 찾은 안경

검불 위에 떨어져 있었다

 

 

이장님을 찾아 인사드리고

동네 몇몇분께 신고도 하고

 

할머니 한 분이 오셔서는

이집(텃밭)에 이사온 사람은 지금껏 동네사람들과 잘 어울리지도 않고 영 못썼어 하셨다

 

내가 작년 5월 텃밭을 산 이 곳 논산 상월리는

이장님 왈 70여 가구 살았는데, 지금은 40가구 정도 산단다

대부분 나이든 어르신이

이장님이 올해 쉰아홉인데, 가장 젊다면서.......

젊은 사람(?)이 와서 좋다고 환영해 주었다

 

이렇게 우리의 슬기로운 텃밭생활 첫해가 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