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엉또폭포 - 가족과 함께 제주 셋째날(3)

댓글 0

전국 둘레길/제주 올레·오름

2022. 5. 5.

 

 

우리나라에서
가장 우렁찬 폭포다

다만 비가 올 때만 보여주는 것이 
단점이긴 하지만

 

▲ 언제/어디를 : 2022년 4월 26일(화), 서귀포 엉또폭포에서, 가족과 함께

 


십수년전
걷기 초보시절 
올레 7-1 코스를 걸으면서 만나고는 잊고 있었는데

 



딸네미가 가보잖다

MZ 세대들의 인증삿 장소 중 하나란다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데

정말 사람들이 찾아올 까 의구심이 가득찼는데

입구에서 부터 차로 가득했다

 

 

 

 

 

이제 알려지지 않는 명소는 없다

 

 

 

종일 비가 오는 셋째날

우린 엉또 폭포를 마지막으로 일정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서 

비에 젖은 몸을 데웠다

 

조금 쉬다가 

숙소(한화리조트) 근처로 저녁을 먹으러 갔다

 

가서보니

10여년 전 옆지기랑 제주에 와서 고등회를 가장 맛있게 먹었던 곳(위미포구 근처 일송회수산)이 아닌가?

 

나오면서 생각하니, 

옆지기가 좋아하는 고등어회를 한 접시 더 시킬 것 그랬나 했다

 

 

 

날씨가 개고 있었다

내일 한라산 산행은 기대해도 좋을 듯 했다

 

위미항에서 본 일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