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역시 후배들이 좋다

댓글 0

삶의 주변에서/신변잡기

2022. 6. 29.

 

작년 초

36여년 몸담았던 직장을 정년하였다

 

코로나가 엄중했던 시기,

이별의 한잔은 기약을 할 수 없었다

 

학교로 옮겨온지 벌써 3학기째, 

후배들이 잊지 않고 자리를 만들어 주었다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에도

이 고마움이 인연으로 더 지속되길 기대하면 욕심일까.....

 

 

 

 

 

어쩌면

이제부터 진정으로 인생 2모작이 시작된 셈이다

재밌게 잘 살아야지...후회없이

 

 

인생 2모작을 시작하다

2021년 4월 1일 인생 이모작 첫발을 내딛는 날이다 아직도 올바른 선택을 한 것인지 잘 모르겠다 그렇지만 분명한 것은 첫째는 주변에서 정말 고맙게도 많은 분들이 도와주겠다고 해서 스스로 놀

blog.daum.net

'삶의 주변에서 > 신변잡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후배들이 좋다  (0) 2022.06.29
코로나 확진  (1) 2022.03.17
우리 회사의 四季 - 봄, 가을 그리고 겨울  (2) 2022.01.18
신년 운세  (2) 2022.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