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무주 학교길을 걷다

댓글 5

대전·충청 걷기/비단강따라 걷기

2012. 7. 25.


무주의 학교길을 걸었다.

 

학교길은 후도마을(후도리) 아이들이 무주 읍내에 있는 학교에 다녔던 옛길이다.

후도교(뒷섬다리)에서 북고사를 지나 무주고등학교(무주고등학교 옆에 초등학교, 중학교가 있다)까지 1시간 30분 정도 걸리며,

이 거리가 짧으면 북고사에서 향로봉 전망대로 오른 다음 무주고등학교로 내려오면 1시간 정도 추가된다.

 

후도교에서 북고사로 넘어가기 바로 전에 있는 갈림길에서,

강쪽으로 내려가면 앞섬다리까지 비단강을 끼고 절벽에 비렁길이 최근 만들어졌다.

답사 겸 걸었는데 아직 길이 다져지지 않았고,

중간중간 너덜길이 많아 상당히 위험한데다,

절벽 아래로 비단강이 돌아나가는 모습이 잘 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많았다.

 

하지만, 뒷섬 다리에서 앞섬다리까지 이어지는 길이 있다는 한가지 사실만으로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코스: 후도교(뒷섬다리)~북고사 올라가는 갈림길~앞섬다리

▲거리/시간: 약 4km, 약 2시간

▲ 언제, 누구와: 2012년 7월 22일(일) 인도행 대충방 행님들과 급벙개로

 



학교길에 있는 선바위  너머의 비단강

 

후도교 옆으로 난 학교길

낚시꾼 차가 길을 막았다.

 

학교길에서 바라본 후도교

뒷섬다리 아래서 물놀이를 하면 좋을 듯

 

학교길을 걸어오는 낚시꾼이 있으니.....

 

그가 잡은 것은 1급수에서만 산다는 꺽지다

 

선바위 앞에 선 문경과 짱 오누이....

 

 

선바위 너머로 비단강이 돌아 나오고 있다

 

앞으로 걸어가야 할 길이고,

 

걸어온 길이다

 

미류나무 아래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저 강위 절벽에 앞섬다리까지 비렁길이 만들어졌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만들고 있는 중이었다

 

잠시 북고사 방면으로 올라갔다 왔다.

아래 보이는 도로가 북고사 올라가는 길이다.

도로를 걷지 않고 산길로 가도 된다.

 

새로 만들어진 비렁길이 어디로 난 것인지 알아보기로 했다

근처에서 만난 주민이 이 길을 따라 가면 강을 도강할 수 있는 곳이 나온다고 했다....

하지만,

 

바로 며칠 전에 만든 것인지 아직 다져지지 않았고,

중간에 비까지 내려 미끄럽고,

너덜지대와 바위가 많아 아직은 위험했다...

게다가 강 아래로 내려갔다 다시 절벽으로 올라갔다를 십수번 반복하다 보니 매우 지쳤고,

겁도 덜컥 났다...

 

또한 조망이 열리지 않아 여기가 어딘지,

얼마만큼 걸어왔는지 가늠하기 힘든데다,

강가까지 내려가 보았지만 도강하기엔 최근 내린 비로 물살이 거세어 포기했다.

 

다시 돌아가기엔 너무 억울하고,

또 너무 많이 왔기에 그냥 가기로 했다.

길은 계속 이어지고 있어 가다보면 앞섬다리를 만나게 될 것이니....

 

내도교, 앞섬다리로 나왔다...

 

 

바로 저기 보이는 산길이 날머리다.

현재 길을 만들고 있는 표시가 보인다.

 

함께 걸은 문경님은 도착하자 탈진했다.

날머리는 작년 비단강 종주를 할 때 들렸던, 섬마을 식당의 뒷편으로 연결되어 있었고,

난 여기서 양해를 구하고 얼굴과 땀을 씻었다

 

오늘 걸은 길(GPS): 학교길 중간에 잇는 깃발에서 북고사로 가는 길을 답사해 보았다

 

<인물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