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31 2020년 12월

31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금병산~보덕봉 눈산행

산에 왜 가느냐는 물음에 "살려고 걷는다"고 어디까지 갈 것인가의 물음에는 "걸어서 하늘까지"라고 오늘 산행에서 본 리본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2월 31일(목), 수운교 주차장~금병산~용바위고개~보덕봉~구즉도서관, 약 7.5km, 약 3시간, 뚜버기랑 둘이 오늘 산행에서 본 리본 "난 살려고 걷는다", "걸어서 하늘까지" 난 이런 말을 해주고 싶었다 올해 마지만 산행지는 금병산이다 어제 눈길에서 온 몸에 힘을 주었나보다 아침에 일어나니 뻐근하고 올들어 가장 추운 한파라고 하니 꼼작도 하기 싫고 더더욱 바깥 나들이는 싫다 오늘은 울 회사 트레킹 모임 송년걷기, 어제 뚜버기회장이랑 약속을 해두었기에 일어났지만, 약속을 미리 하지 않았으면 분명 늘어졌을 것이다 그 생각을 하니 계약직 신분..

30 2020년 12월

30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눈덮인 계족산 황톳길 - 강추위가 깨끗한 조망을 선사

지금껏 만난 가장 깨끗한 조망을, 계족산성에서 만났다 강추위가 미세먼지를 몰아낸 탓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장동산림욕장 주차장~숲속교실~계족산성~계족산 황톳길(이현동 갈림길)~숲속공연장~원점, 약 12km, 약 5시간, 뚜버기/나리님이랑 한파가 가져다 준 선물, 멀리까지 탁 틔인 깨끗한 조망 꼭 이 말을 하고 싶었다 강추위는 조망을 보장한다고 설경에 취하면 평소에 안하던 짓(?)도 한다 아침에 일어나니 눈이 제법 내렸다 가고자 했던 곳은 길이 조심스러워 급변경했다 눈길 운전은 누가 몰더라도 서로 부담이다 아쉬움이 크지만 우리가 선택한 곳은 계족산 한바퀴 이럴 때는 심설트레킹이 제맛이고 덕유산 상고대가 제격이긴 하지만 장동산림욕장에 도착하니 관리하시는 분이 입구에 있는 눈을 치우고 있었다 우린 숲속교..

29 2020년 12월

29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 오백리길 5-1구간 - 내탑수영장길

가까이서 보고 싶었다 호반을 끼고 걷고 싶었다 절반의 성공이었지만, 원하는 이상으로 얻고 돌아왔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2월 28일(월), 와정삼거리~와정골봉~배알봉~약해산(고해산)~탑봉갈림길~우측 호반 왕복~탑봉~내탑수영장~원점, 약 8.8km, 약 3시간 20분, 나홀로 대청호 수변길을 걷고 싶었다 대청호 반도를 가까이서 보고 싶었다 어제 대청호의 오지인 곰실봉을 다녀오면서 잠깐 맛본 수변길, 그리고 대청호 위로 넘실거리는 윤슬이 나를 유혹했다 월욜 드로잉 수업이 끝나자 마자 차를 몰고 간 곳은 5-1구간이 시작되는 와정삼거리 5-1 구간은 대전시의 야외 수영장이었던 내탑수영장이 있었던 곳, 난 내탑반도가 너무도 멋진 호반을 갖고 있는지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와정삼거리에서 방아실..

29 2020년 12월

29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 곰실봉 구리봉 - 초록감투마을 둘레길

집에서 멀지 않고 원점회귀가 가능하면서 사람들이 거의 찾지 않고 3~4시간 거리면 더 바랄 나위가 없다 그 조건에 딱 들어맞은 곳, 대청호의 숨은 오지 곰실봉, 구리봉을 찾아갔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2월 27일(일), 초록감투마을 주차장~학바위전망대~곰실봉~구리봉~원점, 약 7km, 약 3시간 40분, 옆지기/튜베누님/사진작가 필카님과, 각자 차를 몰고와서 만났다 10여일간의 격리가 끝나고 첫 바깥 나들이 산행지로 선택받은 곳은 대청호의 숨은 오지, 곰실봉이었다 블친 산찾사님의 후기를 보고는 거친 길일 것이라 지레짐작했으나 아니었다 자연 그 상태로 관리가 잘 되어 있었다 이하 인물사진 대부분은 함께 한 필카님이 작품이다 집을 나서려는데, 튜베누님 문안 문자가 왔다 격리 해제 되었는데 ..

23 2020년 12월

23

23 2020년 12월

23

20 2020년 12월

20

삶의 주변에서/신변잡기 슬기로운 격리생활 4일차

이제는 가족, 친구, 직장동료 등 가까운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 지난 주, 중/고/대학까지 동창인 친구녀석 아들 결혼식이 있었다 한차례 연기했는데, 설상가상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어 참 난감한 상황이 되었다 얼굴만 보고 올려 했는데 대전에서 올라왔는데 점심은 먹고 가야 한다면서 식장 인근 중국집의 별도 룸을 잡아 주었다 성의를 도저히 무시할 수 없어 축하하러 온 친한 친구부부와 우리 부부, 그리고 고딩 친구 5명만 룸에 들어가서 점심을 먹고 내려왔다 결혼식 참석 후 5일이 지난 12월 17일, 목욜, 점심경, 함께 점심을 한 친구녀석에게 전화가 왔다 회사에서 확진자가 나와 회사 전직원이 어제(수욜) 검사를 받았는데 친구도 확진을 받았다는 것이다 아직 동선 조사를 하지 않았지만 미리 알려준다면..

17 2020년 12월

17

테마 걷기/휴양림·수목원 세종 국립수목원 한바퀴

12월말까지 무료입장이 나를 유혹했다 대청호의 곰실봉을 가볍게 돌고 올 생각이었으나 너무 춥고 동행이 없어 맘을 바꿔 먹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2월 16일(수), 세종국립수목원 한바퀴 돌다 도심에 치유의 숲이나 수목원이 많이 생기는 것은 참 좋은 일이다 다만 세종에 만들어진 것을 보니, 역시나 도시도 부익부 빈익빈이다 12월말까지는 무료이지만 입장권을 받아 들어가야 한다 게이트에 입장권 바코드를 대면 문이 열리기 때문 사계절 전시온실은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먼저 지중해 온실로 들어간다 올레미 소나무 호주에서 발견된 공룡시대에 살았던 살아있는 화석나무이다 이파리가 우리가 아는 소나무가 아니라 마치 주목같다 자라면서 마치 물병처럼 변하는 케이바 물병나무 이 녀석들은 자주 보는 애들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