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14 2021년 01월

14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옥천 둔주봉 - 대청호 피실 얼음 트레킹

대청호가 얼었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몸이 근질근질했다 시간나기만을 손꼽아 기다리다가 갔는데 어제부터 날이 확 풀려 버렸다 대청호 깊숙하게 들어가고 싶었지만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월 14일(목), 안남면사무소~점촌고개~한반도 전망대~둔주봉 정상~피실~금정골~독락정~원점, 약 10.5km, 약 4시간 30분, 목요걷기 팀과 대청호가 얼었다는 소식에 안달이 났다 지금껏 가장 기억에 남았던 대청호 얼음 트레킹, 그보다 더 하고 싶었던 것은, 얼음 위에서 라면을 끓이는 것이었다 오늘, 한반도 지형을 보는 것은 덤이다 옆지기가 방학을 하자 광주 요양원에 계신 어머니를 모시고 올려 했는데 폭설과 한파로 며칠 미뤘다가 지난 토욜 모시고 올라왔다 그 까닭에 10여일 이상 바깥 나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