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2 2021년 05월

02

여행/우리 땅 벌교 중도방죽 일몰 - 보성 벌교 여행(3)

중도방죽 일몰을 보러 갔다 태백산맥 문학기행길에 들어 있었지만, 이왕 일몰을 보면서 걷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4월 25일(월), 중도방죽 일몰걷기, 옆지기랑 갈대 위로 비치는 일몰은 지금까지 보았던 해넘이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일몰 시간에 맞춰 휴양림에서 나왔다 철다리를 지난다 중도방죽에 들어선다 벌교생태공원 주차장까지 와서 차를 세우고 방죽 안으로 걸어 들어간다 방죽에서 만난 주민께서 말하길 한바퀴 도는데 약 50분 정도 걸린단다 이 날도 몇몇 분들이 걷고 계셨다 잠깐 걸으려 했는데 해가 바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옆지기를 얼른 불렀다 해넘이 감상시간 왜 이리 빨리 떨어지는지...... 휴양림, 숙소로 돌아와 이번 남도여행에서 첫번째 하고 싶었던 것, 꼬막을 질리도록 까먹었..

02 2021년 05월

02

전국 둘레길/호남권 둘레길 소설 태백산맥 문학기행길 - 보성 벌교 여행(2)

소설따라 걷고 싶었다 가보고 싶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았다 이런 저런 이유로 내게 온 기회가 달아났기 때문이다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소설 "태백산맥 10권"을 숨도 쉬지 않고 끝까지 읽었던 때가 그 책을 읽는 동안 난, 어렸을 적 살았던 순천의 동네 구석을 걷고 있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6일(월), 태백산맥문학관~회정리교회~소화다리~김범우의집~벌교홍교~부용산공원~ 월곡 영화골~구도심지(보성여관 등)~벌교역~철다리~원점, 약 5.5km. 약 2시간 10분, 옆지기랑 소설 "태백산맥"은 여순 사건부터 한국전쟁이 끝나는 시점까지의 격동기 시대적 상황을 담고 있다 벌교는 작가 조정래 가 1986년부터 1989년까지 집필한 대하소설 태백산맥의 주무대이다(이상 인터넷 자료 정리) 당..

02 2021년 05월

02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득량역 추억의 거리 - 보성 벌교 여행(1)

4박 5일 남도여행을 떠났다 제일 먼저 찾은 곳은 득량역 추억의 거리였다 코로나로 시간만 멈춘 것이 아니라, 찾아오는 이들의 발걸음마저 멈춰버렸는지, 아쉽게도 올림픽을 치루고 덩그러니 남겨진 경기장 느낌이었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4월 26일(월), 득량역 추억의 거리, 옆지기랑 함께 1주일 가량 네째 동생네로 나들이(?) 떠난 어머님 그동안 어머니 모시고 있느라 고생한 옆지기를 위해 급벙개 일정을 잡았다 옆지기는 제주를 가고 싶어했지만 숙소보다 렌트비가 너무 비싸서 방향을 바꿨다 봄기운 가득하고 해산물이 풍부해서 평소 함께 가고 싶었던 남도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얻을 得, 식량 糧의 득량은 이순신 장군이 임진난 때 득량만 선소에서 무기와 병선을 만들고 군량미를 조달하여 전란을 승리로 이끈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