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4 2021년 05월

04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연희네 슈퍼와 시화골목 - 레트로 갬성도시 목포여행(2)

요즘 뜨는 곳이다 시화골목이 있는 서산동과 인근 온금동은 도심에서 밀려난 가난한 뱃사람들이 삶의 터전을 일군 곳, 오랜 세월만큼이나 절절한 삶의 애환과 이야기들이 켜켜이 쌓여 있다 지금은 정겹고 예쁜 벽화마을로 변신을 하였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2021년 4월 28일(수), 연희네 슈퍼와 서산동 시화골목, 약 0.8km, 약 35분, 옆지기랑 영화 ‘1987’에서 배우 김태리의 집으로 나왔던 ‘연희네 슈퍼’는 목포에 오면 꼭 들려야 할 명소로 자리 잡았다 항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깔끄막(언덕)에 따닥따닥 붙은 계단식 집과, 그 집을 이어주는 좁은 골목이다 목포에 와서 들리지 않으면 안되는 곳 꼭 그렇지 않더라도 들리고 싶었다 서산동 벽화마을은 보리마당 골목길에 조성되어 있다 ..

04 2021년 05월

04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목포 근대역사 문화거리를 걷다 - 레트로 갬성도시 목포여행(1)

군산, 강경, 구룡포 등등 지금껏 가보았던 그 어디보다 원형이 깨끗하게 보전되어 있었다 거리는 깨끗했고 볼거리도 많았다 걸으면서 들어간 식당 "명인집"은 4박 5일 남도여행 기간 중 가장 깔끔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근대역사 문화거리를 찾는 이들을 위한 종이지도가 없다는 점이었다 또한, 옛것과 새것의 우아한 조화가 이뤄지려면 내가 걷고, 걸어가야 할 길의 정보가 디지털식(GPX 파일)으로 제공되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2021년 4월 28일(수), 근대문화역사 거리, 약 2.9km, 2시간 10분(점심 식사 포함), 옆지기랑 1920년대 목포의 거리 100년이 지난 2021년의 목포의 거리 옛것이 그대로다 제주가는 배를 타기 위해, 그리고 유달산과 고하도 트레킹을 하기 위해 두어..

04 2021년 05월

04

전국 둘레길/호남권 둘레길 활성산성 편백숲 한바퀴 돌기 - 보성 벌교 여행(7)

의도치 않게 활성산성을 한바퀴 돌고 왔다 녹차 리조트 주변을 가볍게 돌려 했는데, 상쾌하고 밝은 아침 분위기가 활성산성으로 인도하게 만들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얼 28일(수), 한국차박물관~턱골고개~활성산성 한바퀴~차나무 식물관~녹차리조트, 약 5km, 1시간 45분, 옆지기랑 활성산성 남문 활성산성을 한바퀴 돌고 나왔다 아침햇살에 빛나는 연두빛 차밭을 보고 싶었다 대한다원은 아니지만, 차박물관 뒷편에 조성한 녹차밭에서 그 아쉬움을 풀었다 옆지기랑 제주에서, 아직 해도 뜨지 않은 어스름한 새벽녁에 곧자왈 오름에 올랐다가 만났던 음습한 기운이 떠올라서, 활성산성 가는 것을 포기하고 있었는데 평소보다 늦게 눈을 뜨니 옆지기가 나들이 차림을 끝내고 산책을 나가자고 한다 리조트 주변과 차박..

04 2021년 05월

04

여행/우리 땅 대한다원 녹색 차밭 걷기 - 보성 벌교 여행(6)

"악 소리가 절로 난 대한다원의 경관, 평생 잊지 못할 장면으로 기억될 것이다" 이전에 가서 걷고 난 후 블로그에 남긴 후기다 그 장관, 그 느낌을 옆지기도 보고 느끼기를 바랬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7일(화), 대한다원 차밭 한바퀴, 약 3km, 1시간 40분, 옆지기랑 오늘도 그 느낌은 퇴색되지 않았다 옆지기도 무척 좋아하는 눈치였다 7, 8년전 인도행 걷기꾼들과 1박 2일로 갔을 때는 이랬다(2014/3) blog.daum.net/hidalmuri/1037 오늘 우리가 묵을 숙소, 녹차리조트가 대한다원 내에 있는 줄 알았다 일찍 일어나, 아침 햇살에 빛나는 녹차 카펫을 걸을 생각이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빗나가고 말았다 폐장시간은 오후 6시 서둘러 도착하니 4시가 조금 넘었다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