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7 2021년 07월

07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비오는 날은 계족산 황톳길이다

발바닥으로 전해지는 쫄깃함 발가락 사이로 삐져나오는 찰진 황토 게다가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 뒤뚱뒤뚱 걷는 맛까지 비오는 날 계족산 황톳길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즐거움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7월 7일(수), 산디마을~메타쉐 임도~임도삼거리~황톳길~장동산림욕장~와동 주공아파트, 약 10km, 약 4시간 15분(걷기시간은 약 3시간 15분), 대둘 수요걷기팀과 비오는 날 가면 더 좋다 산디마을에서 올라가는 메타쉐 임도는 날이 갈수록 풍미를 더 해주고 있다 74번 종점 산디마을 최근 5, 6대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이 만들어져 있었다 메타쉐 산신제길 길도 말끔해졌다 임도로 들어선다 자YU人(자유인) 집을 지나면 메타쉐길이다 어제 퇴근 길에 제법 많은 비가 내렸다 술 생각이 났다 갑작스레 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