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30 2022년 04월

30

대전·충청 걷기/대청호 오백리길 대청호 오백리길 13구간 - 한반도길

대청호 오백리길에서 가장 많이 왔던 길 중 하나이다 한반도 지형을 보기 위해, 피실 얼음 트레킹 하러 등등 시멘트 길은 잘라먹고 걸어보니 무채색은 사라지고 연두빛에 잠긴 최고의 길이 되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4월 30일(토), 안남면사무소~독락정~고성~등주봉~한반도 전망대~점촌마을~인포리 임도~화인경로당(안내중학교), 약 11km, 약 4시간, 한토따라서 대청호에 빠진 반영에 화이트님의 혼이 다 날아갔다 오늘 길은 연두 연두 하였다 그래도 주제는 한반도 지형이다 13구간 출발지는 안남면사무소 우린 독락정까지 축지법을 썼다 독락정 앞 비단강 상류에는 꾼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한 때 나도 엄청 다녔는데.... 독락정에서 피실 가는 길은 사연이 많은 곳 여기서부터 안터마을까지는 한 때 최고..

15 2022년 04월

15

대전·충청 걷기/충청 둘레길 보령 통점절 산벚꽃길

수수했다 통점절 산벚꽃길에서는 오히려 복사꽃과 진달래가 화려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4월 14일, 주산면 허벌냉면(세건연립)~야룡저수지~임도~용주사~금암3리마을회관~원점, 약 8.5km, 약 3시간(총 시간 3시간 30분, 두릅/다래순 따기 등), 목요걷기팀과 통점절 가는 길은 산벚꽃, 복사꽃이 한데 어울렸다 분명 꽃대궐이었음에도 마치 시골길을 걷는, 소박한 느낌이었다 오히려 비에 젖은 진달래가 더 진한 그리움으로 다가왔고 산아래 주산리 벚꽃길은 내가 지금껏 만난 가장 화려한 벚꽃 터널이었다 당초 계획은 보령호를 멋지게 내려다 보는 양각산에 오른 후 오후에 걸을 생각이었으나 봄 비가 그칠 생각을 하지 않아 일정을 바꿔서 오전에 왔다 몇해 전 통점절 산벚꽃길에 대한 정보를 들어놓고는 까마..

11 2022년 04월

11

10 2022년 04월

10

대전·충청 걷기/충청 둘레길 금산 보곡산 산꽃술레길 - 자진뱅이길

8~90% 정도 피었다 넘칠 때 보다 그 정도면 충분하지 않는가? 산아래는 아직 일렀지만, 산길로 들어서자 찬란한 벚꽃 세상이 펼쳐졌다 봄꽃 속에 빠졌다가 나온 하루였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4월 10일(일), 산벚꽃마을 오토캠핑장 주차장~우측 임도~보이네요 정자~봄처녀정자~갈림길~원점, 약 9.7km, 약 3시간 10분(산행시간은 2시간 40분), 인도행 대전방 식구들과 꽃잔치가 열렸다 아니, 올해도 9~10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비단마을 산벚꽃 축제는 취소되었다 차기 대전방 운영자로 내정된 튜베누님의 포즈 오토캠핑장을 출발할 때만 하더라도 산아래는 이제 막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었다 노랑별님이 말했다 "활짝피었다고 해서 왔는데 속았다"고 "인생이 제 뜻대로 된 적이 얼마나 된다고 그냥 걸..

06 2022년 04월

06

대전·충청 걷기/대전 걷기 탄동천 밤 벚꽃 산책

이 맘때면 궁금해지는 탄동천 벚꽃길 을지병원 입원중인 어머니 면회 갔다가 오는 길에 잠깐 들렸다 ▲ 언제/어디를 : 2022년 4월 6일(수), 탄동천 벚꽃길 때를 맞추기가 생각 이상으로 어렵다 올해는 그럭저럭 때를 잘 맞춘듯 뚜버기 김박사가 오기 직전까지도 주말에나 가야 절정이라 했는데 왕눈이가 말했다 대학 1학년 때 밤에, 창경원 벚꽃 구경 갔다가 사람에 떠밀렸다고.... 벌써 40년전이다 벚꽃 산책은 밤에 하는 맛이 더 쏠쏠하다 담주에는 벙개를 함 쳐볼까.... 계족산 밤 벚꽃 보러 가자고

03 2022년 04월

03

대전·충청 걷기/대청호 오백리길 대청호 봄 소풍 - 비밀의 화원을 걷다

대청호 봄 소풍에 초대를 받았다 빈 몸으로 가서 거하게 대접받고, 비밀의 화원을 걷는 호사까지 누리고 왔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4월 3일(일), 대청호 방축골 어느 골짝에서, 난초님팀이 초대하다 삼겹살도 좋았지만 즉석에서 뜯은 봄나물(쑥, 돌미나리 등등)로 만든 풋전도 맛깔났고 마지막 신의 한수는 역쉬 라면 아침을 먹지 않고 간 보람이 넘쳤다 바로 요자리에서 점심상을 폈다 깨끗하게 정리하고 나왔다 올해 첨 만난 할미꽃 대청호 벚꽃길은 이번 주말이면 절정일 듯 하다 비밀의 화원으로 들어간다 대청호를 사랑하는 극소수 VIP만이 출입자격을 갖고 있다 나지막한 골짝으로 내려간다 팡시온 카페 바로 앞 골짝이다 난초님팀 봄소풍에 초대해준 장본인, 풍경님이다 덕분에 오늘 하루 봄기운을 듬뿍 받고 왔다

20 2022년 03월

20

대전·충청 걷기/대청호 오백리길 대청호 오백리길 12구간 - 푸른들 비단길

3월의 눈발 화이트(?)가 오늘 길을 운치 넘치게 만들어 버렸다 그 하나만으로, 오늘 길은 충분히 행복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3월 19일(토), 청마리 아자학교~말티마을~위청동~아래청동(~청마대교~종미리)~연주리~안남면사무소, 약 12km, 한토 따라서 3월의 크리스마스, 흑백속으로 들어갔다 11구간을 마무리했던 청마 아자학교(옛) 앞에서 시작한다 옻(?)이 아니라 매화피는 마을에서 ' 12구간은 바로 요기 말티마을이 시작점이다 오늘 50회 골드슬램을 달성한 햇살곰님, 축하해 고속도로를 오는데 진눈깨비로 바뀌면서 하얗게 산을 덮어버렸다 아래청동마을로 내려와 청마대교부터 옥천면사무소까지 평지 포장길이어서 은근히 걱정을 했었는데 바로 이 눈발 하나로 모든 것이 말끔해졌다 이제 자연이 선사..

26 2022년 02월

26

대전·충청 걷기/대청호 오백리길 대청호 오백리길 11구간( 알봉산, 지양리산성)- 말티고개길

대정호 오백리길에서 오지 중 오지길의 한 곳, 오늘은 11구간을 약간 비틀어, 감사고개에서 알봉산, 지양리산성을 넘어 말티고개로 내려왔다 임도가 아니어서 좋았으나 알봉산 넘어서부터는 최악이었다 산악오토바이들이 산길을 다 망가뜨려 놓아서 길이 파이고 먼지가 펄펄 날렸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2월 26일(토), 안터선사공원~감사고개~알봉산~지양리산성~임도~말티고개~옻배움터(청마 아자학교), 약 10km, 약 4시간 55분(산행시간 약 3시간 50분), 한토따라서 알봉산 그 흔한 표지기 하나 없다 안터 선사공원에서 시작한다 선사공원이란 이름은 선사시대의 북방식 지석묘가 있어서다 기억이 가물가물하나, 바로 요기까지 북방식이 발견된다고 한다 그 아래는 남방식.... 작년 목포 시화골목에 갔을 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