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23 2022년 01월

23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여수 예술의 섬, 장도 산책

예술의 섬 장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었다 ▲ 어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1월 22일(토), 여수 장도 한바퀴, 약 2.8km, 1시간 40분(커피 등 총시간), 독수리 오형제들과 함께 독수리 오형제가 모였다 점심을 먹고 배를 꺼트릴겸 산책에 나섰다 예술랜드를 가려고 했으나 입장료가 비싼데 반해 그닥 댕기지 않아, 최근 뜨고 있는 예술의 섬 장도를 한바퀴 돌기로 했다 여수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미 가벼운 산책코스로 널리 애용되고 있었다 주차장(2시간 무료, 매우 넓음)에 차를 세우고 장도로 들어간다 장도는 노두섬이다 노두란 썰물 때는 길이 나지만 밀물 때는 물에 잠기는 길이다 예울마루 홈페이지에서 물때(출입통제시간)를 알려준다 진섬다리 위에 물기가 남아 있는 것은 우리가 방문하기 1시간 조금..

14 2022년 01월

14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그리고 소금잔도

요즘 우리나라는 출렁다리 공화국이 된 것 같다 게다가 최근 용어도 생소한 棧道까지 추가되었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2018년 개통하여 빅히트를 친 여세를 몰아 최근에 소금 잔도를 연결하여 사람들의 발걸음을 모으고 있단다 인제에서 돌아오는 길에 들렸다 심플님이 가자고 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2년 1월 11일(화), 주차장~출렁다리~소금잔도~스카이타워~원점, 약 5.5km, 약 2시간, 목요걷기팀과 최근 1달도 안된 사이 옥순봉 출렁다리, 탑정호 출렁다리에 이어 벌써 3번째로 찾아갔다 잔도도 마찬가지다 작년에 다녀온 순창 용궐산 잔도에 이어 최근 한탄강 주상절리 잔도가 인기를 끌고 있단다 너무도 많은 계단을 올라 출렁다리에 가야 함이 다리에 힘없는 어르신들에게는 그림의 떡이 될 것 같고, 굳이 산..

04 2021년 11월

04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아산 곡교천 은행나무길

이번이 세번째 한번은 늦었고 또 한번은 일렀다 오늘은 얼추 때를 맞췄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11월 4일(목), 아산 곡교천 은행나무길, 옆지기랑 둘이, 물안/꾀꼴산성 둘레길을 걷고 나서 들렸다 노랗게 잘 익은 은행나무를 기대하고 왔다 때를 잘 맞춘다고 맞춰서 곡교천에 오기 전, 이른 아침 현충사에서 말끔한 은행나무를 만나고 왔다 그래서일까 비록 양에 차지 않았으나 세번째 온 중에 가장 때를 잘 맞췄다 국화향이 너무 강해 취할 정도였다 곡교천 은행나무길을 보러 오기 전 우린, 현충사 둘레길을 걷고 왔다 https://blog.daum.net/hidalmuri/2843 현충사 둘레길 은행나무 - 아산 물안·꾀꼴산성 둘레길 은행나무가 노랗게 익었을 때 가려고 때만 기다리고 있었다 은행나무만 보고 오..

23 2021년 10월

23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청송 주산지 - 秋色이 遙遠했다

세번째 왔다 단풍은 1도 없었고 감흥도 前같지 않았다 처음 온 옆지기는 좋았단다 그러면 되었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10월 22일(금), 주산지 일원 왕복, 옆지기/풍경님이랑 가을여행으로 청송에 온 것은 왕눈이를 위한것이니까 그 속에 주산지도 들어 있었다 주산지는 추색의 그리움이 베어 있는 곳이니까 마치 학창시절 백양사 애기단풍을 지금도 간직하고 있는 것처럼 10년 전 처음 주산지를 방문했을 때는秋色이 그득했다 해가 뜨기 전 휴양림에서 나오면서 이렇게 일찍 오는 사람도 있을까 했는데, 벌써 구경을 마치고 내려오는 사람들도 있는 걸 보니 우리 같은 사람들이 많았다 돌아보는 데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감흥이 무뎌진 탓일까? 옆지기가 되었다고 하니 나도 되었다

17 2021년 09월

17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현충원 둘레길 - 파랑길, 쪽빛길

추석연휴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현충원 참배가 통제된다 해서 오늘 미리 다녀오는 길에, 가볍게 걷고 왔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9월 17일(금), 현충원 보훈둘레길 중 파랑길과 쪽빛길 왕복, 약 5km, 약 1시간 40분, 옆지기랑 둘이 보훈둘레길 중, 비교적 덜 찾았던 파랑길과 쪽빛길을 걸었다 잣나무 숲길이 멋진 곳이다 조망 쉼터에서 보면 좌측 멀리 보덕봉이, 그리고 갑하산, 두리봉, 신선봉으로 산능선이 한 눝에 들어온다 후문에 있는 충혼당에서 돌아왔다 거리는 짧았지만 비가 온 후라 습기가 많았다 보훈 둘레길 지도 오늘 걸은 트랙 (파앙길과 쪽빛길을 왕복하였다

05 2021년 09월

05

18 2021년 06월

18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양양 하조대 둘레길(feat 섭국) - 속초/양양 여행(5)

강릉 테라로사 팩토리에 들리기에 앞서, 인근의 하조대를 들렸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6월 중순, 휴휴암 산책, 옆지기/딸네미랑 하조대 정자 200년 수령의 소나무 하조대 등대 가는 길 등대에서 바라본 수령 200년 된 소나무가 있는 바위군 하조대 둘레길 하조대 전망대 전망대에서 바라본 모습 아침은 솔비치 근처의 바로 요기서 자연산 섭국으로 유명한 맛집이란다 약간 매콤했지만 담에 또 올 것 같다 순두부를 하나 같이 먹었더니 좋았다

16 2021년 06월

16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속초 외옹치 바다향기로 - 속초/양양 여행(2)

외옹치 바다향기로 어림짐작 외옹치에 있는 바다향기로 라는 카페인 줄 알았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6월 중순, 외옹치 바다향기길, 옆지기/딸네미랑 아니었다 외옹치 바다향기란 65년만에 민간인 출입이 가능해진 외옹치 해안에 만들어진 둘레길이었다 외옹치는 들어보았는데, 바다향기로의 "路"가 길인 줄 몰랐다 막상 도착해서 보니 해안 둘레길이었다 속초해수욕장~외옹치 해안~외옹치항를 잇는 1.74km의 해안산책로였다 속초여행 베스트 10에 2, 3위로 랭크되어 있어 긴가민가 하면서 왔는데, 걷기꾼 입장에서는 일부러라도 왔을 곳이었다 롯데 리조트 앞을 지나갔다 이 곳은 오랫동안 군사보호 지역이었다 기존의 군 경계 철책 일부를 살리면서 흙길을 걸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바다향기로에는 안보체험 공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