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28 2020년 11월

28

산행/100대 명산 단양 도락산 - 100대 명산(66)

즐거웠다 행복했다 파란(?) 하늘에 떠있는 구름과 조화를 이룬 풍광 하나면 넘쳤다 도락산은 산에 오면 그저 행복하다는 진리를 알려주었다 조금 욕심을 부리면 좋은 길벗, 멋진 조망이면 충분하다고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1월 27일(금), 상선암 주차장~검봉~채운봉~도락산삼거리~도락산 정상~제봉~원점, 약 7km, 약 5시간, 목요걷기팀과 우암 송시열 선생은 "깨달음을 얻는데는 나름대로 길이 있어야 하고, 거기에는 필수적으로 즐거움이 있어야 한다"는 뜻에서 도락산이란 이름을 붙였단다 찬바람이 불면서 오전의 스산한 하늘이 사라지고 곳곳의 조망터가 포즈를 취하도록 유혹했다 뚜버기님이 말했다 이런 멋진 구름은 호수효과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좀처럼 인연이 닿지 않던 도락산도 뚜버기님 앞에서는 꼬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