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4 2021년 05월

04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목포 근대역사 문화거리를 걷다 - 레트로 갬성도시 목포여행(1)

군산, 강경, 구룡포 등등 지금껏 가보았던 그 어디보다 원형이 깨끗하게 보전되어 있었다 거리는 깨끗했고 볼거리도 많았다 걸으면서 들어간 식당 "명인집"은 4박 5일 남도여행 기간 중 가장 깔끔했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근대역사 문화거리를 찾는 이들을 위한 종이지도가 없다는 점이었다 또한, 옛것과 새것의 우아한 조화가 이뤄지려면 내가 걷고, 걸어가야 할 길의 정보가 디지털식(GPX 파일)으로 제공되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2021년 4월 28일(수), 근대문화역사 거리, 약 2.9km, 2시간 10분(점심 식사 포함), 옆지기랑 1920년대 목포의 거리 100년이 지난 2021년의 목포의 거리 옛것이 그대로다 제주가는 배를 타기 위해, 그리고 유달산과 고하도 트레킹을 하기 위해 두어..

04 2021년 05월

04

전국 둘레길/호남권 둘레길 활성산성 편백숲 한바퀴 돌기 - 보성 벌교 여행(7)

의도치 않게 활성산성을 한바퀴 돌고 왔다 녹차 리조트 주변을 가볍게 돌려 했는데, 상쾌하고 밝은 아침 분위기가 활성산성으로 인도하게 만들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얼 28일(수), 한국차박물관~턱골고개~활성산성 한바퀴~차나무 식물관~녹차리조트, 약 5km, 1시간 45분, 옆지기랑 활성산성 남문 활성산성을 한바퀴 돌고 나왔다 아침햇살에 빛나는 연두빛 차밭을 보고 싶었다 대한다원은 아니지만, 차박물관 뒷편에 조성한 녹차밭에서 그 아쉬움을 풀었다 옆지기랑 제주에서, 아직 해도 뜨지 않은 어스름한 새벽녁에 곧자왈 오름에 올랐다가 만났던 음습한 기운이 떠올라서, 활성산성 가는 것을 포기하고 있었는데 평소보다 늦게 눈을 뜨니 옆지기가 나들이 차림을 끝내고 산책을 나가자고 한다 리조트 주변과 차박..

04 2021년 05월

04

여행/우리 땅 대한다원 녹색 차밭 걷기 - 보성 벌교 여행(6)

"악 소리가 절로 난 대한다원의 경관, 평생 잊지 못할 장면으로 기억될 것이다" 이전에 가서 걷고 난 후 블로그에 남긴 후기다 그 장관, 그 느낌을 옆지기도 보고 느끼기를 바랬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7일(화), 대한다원 차밭 한바퀴, 약 3km, 1시간 40분, 옆지기랑 오늘도 그 느낌은 퇴색되지 않았다 옆지기도 무척 좋아하는 눈치였다 7, 8년전 인도행 걷기꾼들과 1박 2일로 갔을 때는 이랬다(2014/3) blog.daum.net/hidalmuri/1037 오늘 우리가 묵을 숙소, 녹차리조트가 대한다원 내에 있는 줄 알았다 일찍 일어나, 아침 햇살에 빛나는 녹차 카펫을 걸을 생각이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빗나가고 말았다 폐장시간은 오후 6시 서둘러 도착하니 4시가 조금 넘었다 한..

03 2021년 05월

03

여행/우리 땅 율포 해수욕장 솔밭 - 보성 벌교여행(5)

고은 은빛 모래와 해송이 어우러진 율포는, 보성이 자랑하는 해수욕장이다 저녁을 먹으러 나올 때 들리려 했으나 숙소 체크인 시간이 일러, 남는 시간에 먼저 들렸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2021년 4월 27일(화), 율표해수욕장 산책, 짜투리 시간을 빌어, 옆지기랑 율포 해수욕장의 심볼 해송이 펼쳐진 솔밭에는 평일임에도 가족단위의 캠핑족들이 제법 있었다 예상 밖으로 일림산 산행이 짧게 끝나는 바람에 숙소에 들리기 전 먼저 들렸다 체크인 시간이 아직 되지 않아서 율포 해수욕장에는 눈요기꺼리로 충분한 몇몇 조형물들이 세워져 있어 심심치 않다 반달 벤치에서 율포해수욕장도 남파랑길, 보성 생태문화탐방로인 다향길 등이 지나간다 갯벌에는 몇몇 분들이 게, 낚지 등을 잡고 계셨다 할머니가 눈앞에서 낚지 한마리를 건졌..

03 2021년 05월

03

산행/일반 산행 보성 일림산 철쭉 산행 - 300대 명산(192)

왕눈이가 말했다 보기만 해도 좋은데 걷는 행복까지 누렸다고 멋진 경치는 사람을 실없게 만들었다 괜스레 자랑하고 싶어서 인도행, 코고문님께 카톡으로 사진을 날렸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7일, 용추폭포 주차장~골치재~정상~발원지~원점, 7.1km, 3시간 40분, 옆지기랑 왕눈이는 또 말했다 지금껏 가장 많이 철쭉을 보았다고 오르는 것도 없이 올랐다 그만큼 편안했다 왕눈이는 물론 나도 스틱이 필요 없었다 용추폭포 주차장에는 평일임에도 일림산 철쭉 개화 상황이 궁금한 산꾼들이 제법 많이 와있었다 이번 남도여행에서는 여행 기조는 유지하되 짧게 꼭 가면 좋을 두개의 산을 포함시켰다 일림산이 그 중 하나고, 진도에 가서 이틀 머무를 때 첨찰산을 갈 예정이다 들머리에 올라서자 편백숲이 나타난다..

03 2021년 05월

03

테마 걷기/휴양림·수목원 낙안민속 자연휴양림 반쪽짜리 산책

휴양림에서 머문 경우, 담 날 휴양림에서 조성해 놓은 산책로를 걷는다 한데 이번에는 낙안읍성을 걷느라고 시간이 부족했다 그렇다고 건너뛰기는 너무 아까워서 탐색차원에서 맛보기로 걸었다 ▲ 언제/누구랑 : 2021년 4월 27일(화), 낙안민속 자연휴양림 산책로, 나홀로 담에 혹 기회가 되서 오면 걷기 위해 탐색차원에서 걸어보았다 휴양관 뒤로 올라서면 금전산 정상 가는 길과 산책로 가는 갈림길이 나타난다 산책로는 아직 덜 다듬어진 느낌이 들었다 코스는 몇 갈래가 있고 숙소가 있는 곳으로 떨어지는 듯 했다 휴양관 앞 휴양관에서 바라본 낙안 혹 기회가 되서 오게 되면 금전산에 올라보리라

03 2021년 05월

03

테마 걷기/짜투리(골목·돌담) 느릿느릿 연두빛 낙안읍성 걷기 - 보성 벌교 여행(4)

아침 햇살에 빛나는 연두빛 감 잎새를 보러 갔다 막 돋아나는 감 이파리가 낙안읍성을 연두빛으로 물들일 때가 가장 아름답다는 사실을, 산인님 블로그에서 알았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1년 4월 27일(화), 낙안읍성 성곽길 반바퀴, 약 2km, 약 50분, 옆지기랑 바로 요자리에서 아침햇살이 떠오를 때 감 잎새가 연두빛으로 물들이는 장면을 보러 온단다 오늘 만난 사진작가가 알려주었다 이렇게 성벽이 올라가시면 안됩니다 마님 ㅋㅋ 낙안민속 자연휴양림을 숙소로 잡은 이유, 근처에 있는 낙안읍성을 새벽에 느릿느릿 걸어보기 위함이었다 오래 전 왔을 때는 성벽을 한바퀴 돌았으나 오늘은 느긋하게 1코스를 걸어볼 요량이다 성벽에 올라가기 전, 유럽 어느 성에 와있다고 해도 믿을 듯 동문 낙풍루 성곽을 따라 천천..

02 2021년 05월

02

여행/우리 땅 벌교 중도방죽 일몰 - 보성 벌교 여행(3)

중도방죽 일몰을 보러 갔다 태백산맥 문학기행길에 들어 있었지만, 이왕 일몰을 보면서 걷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 언제/어디를 : 2021년 4월 25일(월), 중도방죽 일몰걷기, 옆지기랑 갈대 위로 비치는 일몰은 지금까지 보았던 해넘이와는 다른 느낌이었다 일몰 시간에 맞춰 휴양림에서 나왔다 철다리를 지난다 중도방죽에 들어선다 벌교생태공원 주차장까지 와서 차를 세우고 방죽 안으로 걸어 들어간다 방죽에서 만난 주민께서 말하길 한바퀴 도는데 약 50분 정도 걸린단다 이 날도 몇몇 분들이 걷고 계셨다 잠깐 걸으려 했는데 해가 바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옆지기를 얼른 불렀다 해넘이 감상시간 왜 이리 빨리 떨어지는지...... 휴양림, 숙소로 돌아와 이번 남도여행에서 첫번째 하고 싶었던 것, 꼬막을 질리도록 까먹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