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PHOTO)/여행,문화

이방인 2011. 9. 11. 11:55

 

 

처음 형무소 안에 들어서기 전에는 서대문 형무소에 대한 역사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단순하게 아직까지 접하지 못한 미지의 공간 속을  실제 경험해 보는 호기심으로 들어섰습니다.

하지만 입구를 지나 역사전시관을 들어 서면서 가슴속 깊이 작은 아픔이 일기 시작했습니다.

역사관을 지나 지하감방,고문현장을 지날 때는 그때 겪었을 고통에 현장을 떠올리며

그 현장이 지금 내가 보고 있는곳 이라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해 지며 분노가 일기 시작했습니다.

일제시대때 고통을 받은 사람들의 작은 사진을 모아 놓은 방을 지날 때는,

나이 어린 남루한 모습의 초라한 사진들을 보면서 그들이 겪었을 고통에 시간들을 생각하니 한없이 가슴 아려옵니다.

그리고 요즘 정치인들 행태가 떠오르면서 분노가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중앙동 감방을 지나 사형장을 돌아 나올때는 분노 보다는 울컥해지는 슬픔에 눈물을 쏟아 내고 싶었습니다.

가슴으로 전해지는 먹먹한 슬픔을 접고 한없이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이곳에 고이 접어두고 돌아 나옵니다.

 

 

 

 

 

 

 

 

 

 

 

 

 

 

 

 

 

 

 

 

 

 

 

 

 

 

 

 

 

 

일제강점기 보안과 청사 (현재는 관람시작하는 역사전시관)

 

 

 

 

 

 

 

 

 

 

역사전시관내부

 

 

 

 

 

 

 

 

 

 

 

 

옛 서대문형무소 모형도

 

 

 

 

 

 

 

 

 

 

 

 

 

 

 

 

 

 

 

 

 

 

 

 

 

서대문형수고 설계도

 

 

 

 

 

 

 

 

 

 

 

 

 

 

 

 

 

 

 

 

 

 

 

 

 

 

 

 

 

 

 

 

 

 

 

 

 

 

 

 

 

 

 

 

 

 

 

 

 

 

 

 

 

 

 

 

 

 

 

 

태극기목각판

 

 

 

 

 

 

 

 

 

 

 

일제 시대 형무소에 갇힌 사람들의 작은 사진이

방 안 가득 차지하고 있는 방,

앳된 얼굴의 모습의 소년의 모습도 보입니다.

 

 

 

 

 

 

 

 

 

 

 

 

 

 

 

 

 

 

 

 

 

 

 

 

 

 

 

 

 

 

 

 

 

 

 

 

 

 

 

 

 

 

 

 

 

 

 

 

 

 

 

 

 

 

 

 

 

 

 

 

 

 

 

 

 

 

 

 

 

 

 

 

고문실 내부

 

 

 

 

 

 

 

 

 

 

 

지하 감옥에 생생히 남아 있는 고문의 흔적들.

물고문, 성폭행, 손톱 밑에 대나무 찔러넣기...

 

 

 

 

 

 

 

 

 

 

 

 

 

 

 

 

 

 

 

 

 

 

 

 

 

 

 

 

 

 

 

 

 

 

 

 

 

 

 

 

 

 

 

 

 

 

 

 

 

 

 

 

 

 

 

 

 

 

 

 

 

 

 

 

 

 

 

 

 

 

 

 

 

 

 

 

 

 

 

 

 

 

 

 

 

 

 

 

 

 

 

 

 

 

 

 

 

 

 

 

 

 

 

 

 

수형복

기결수와 미결수의 색이 다르다는 설명이 있습니다.

 

 

 

 

 

 

 

 

 

 

 

 

 

 

 

 

 

 

 

 

 

 

 

 

난방시설도 없는 독방

모든 감옥에 방들이 난방 시설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담벼락 끝으로 보이는 사형장

 

 

 

 

 

 

 

 

 

 

 

 

 

 

 

 

 

 

 

 

 

 

 

통곡의 미루나무

이 미루나무는 1923년 사형장 건립 당시 심은 것으로 이 나무를 붙잡고 조국의 독립을 이루지 못하고

생을 마감해야 하는 원통함을 눈물로 토해내며 통곡했다고 하여

"통곡의 미루나무"라고 이름 지어졌으며 사형장 안쪽에도 같은 시기에 심은 미루나무가 있었으나

너무나 억울한 한이 많이 서려 잘 자라지 못했다는 일화가 있다고합니다.

 

 

 

 

 

 

 

 

 

 

 

사형장  (내부는 촬영금지) 

사형을 집행하였던 건물로 이곳에서 수많은 독립운동가와 민주화운동가들이 형장의 이슬로 사라져 갔습니다

 

 

 

 

 

 

 

 

 

 

 

시구문

일제가 독립운동가를 사형시킨 후 외부에 그 사실을 은폐하고자

시신을 바깥으로 몰래 반출하기 위해 뚫어 놓았던 비밀통로 입니다.

 

 

 

 

 

 

 

 

 

 

 

 

 

 

 

 

 

 

 

 

 

 

 

 

 

 

 

 

 

 

 

 

 

 

 

 

 

 

 

 

 

 

 

 

 

 

 

 

 

 

 

 

 

 

 

 

 

 

 

서대문 형무소가 이렇게 변해있군요...
저.. 이곳에 두어번 들어가 봤어요...ㅋㅋ
대학시절 예배 봉사를 위해... 그 때는 소년 감별소였지요...
강당에 1000여명 정도가 되는 청소년 보호 감호자들을 모아놓고 예배를 드렸는데...
그들의 땀냄새와 뒤섞여 났던 조금은 힘들었던 그곳의 냄새가 기억나네요....^^
언젠가 버스를 타고 지나가면서 그곳 앞이 공원으로 변한 모습을 봤긴 했는데 안의 모습도 많이 변해있군요....
독립문 부근으로 독립공원이 조성되어 있고 그안에 서대문형부소 역사관으로 조성해 놓아서
저같이 처음 찾는 사람은 일제강점기 때를 생각하게 되어
내부 시설을 둘러 보면서 가슴이 먹먹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한소망님은 시설이 이용 될때 다녀 와서 느낌이 조금 다르겠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