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넓은 집

(연이의 그림일기)

생강나무꽃

댓글 6

나무 이야기

2010. 4. 5.

 

 

 

산에산에 진달래 피어 온산이 분홍빛 봄옷으로 갈아 입은 모습 보고파 산행을 나섰더니

꽃샘추위에 잔뜩 움츠린 진달래는 아직 피지 않고 노란 생강나무꽃만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생강나무꽃은 노란 빛깔도 그렇고 꽃모양이 산수유꽃과 많이 비슷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산수유꽃보다 빛깔이 투명하고 꽃의 크기가 산수유꽃에 비해 작다.

산수유는 몸통과 가지의 수피가 잘 벗겨져서 거칠어 보이는데 반해 생강나무는 매끈한 편이다.

향기가 거의 없는 산수유꽃과는 달리 생강나무꽃은 그 향이 진해 이른봄 산행을 하다가 바람결에 묻어온

생강나무꽃향기를 맡으면 주름진 마음이 곧게 펴질만큼 기분이 좋다.

 

봄철에는 비슷한 시기에 꽃이 피기에 구분이 쉽지 않지만 산수유와 생강나무는 열매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가을에 빨갛게 익은 타원형의 열매를 수확해 씨를 빼고 말려서 한약재로 쓰거나 차로 마시는 산수유와는 달리,

생강나무 열매는 작고 동글동글한 열매가 처음에는 초록색이던 것이 익어가면서 붉은색이 되었다가 다 익으면

검정색이 되는데 향이 좋아 주로 기름을 짜서 머릿기름으로 사용한다.

 

 

 

"그리고 뭣에 떠다밀렸는지 나의 어깨를 짚은 채 그대로 퍽 쓰러진다.

그 바람에 나의 몸뚱이도 겹쳐서 쓰러지며, 한창 피어 퍼드러진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혀 버렸다.
알싸한, 그리고 향긋한 그 냄새에 나는 땅이 꺼지는 듯이 온 정신이 고만 아찔하였다......"

 

김유정 단편 <동백꽃>에 나오는 노란 동백꽃이 바로 생강나무꽃이다.

노란 동백꽃이 생강나무꽃이란걸 몰랐을때는 동백꽃이 흰색, 분홍색이 있는줄은 알았지만 노란색도 있었나 싶어 고개를 갸웃거리던 기억이 난다.

강원도에서는 생강나무를 산동백이라고 부른다는 사실을 어른이 되어서야 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