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넓은 집

(연이의 그림일기)

고향의 봄

댓글 0

산과들

2019. 4. 22.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찾은 내고향 장수 장안산 가는길...

역시나, 이제야 느린 걸음으로 봄이 오고 있었다

눈이 부시게 하얀 벚꽃을 보시고 우리 엄마 감탄사가 그치지 않는다




내친김에 고개를 넘어 동화댐까지 가보기로 하는데

 올봄 처음으로 보는 분홍의 진달래가 아직  한창이다





동화댐의 연분홍 벚꽃은 꽃눈이 되어 날리는 중이었지만

연둣빛 나뭇잎들과 어우러져 이보다 더 아름다울순 없다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 했던가...

아직 자두가 열리지 않았으니 꽃나무 아래서 머리 만지는건 괜찮겠지? ㅎㅎ



지난 겨울에 셋트가된 조카와 조카사위~

언제나 지금처럼 꽃길만 걷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