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넓은 집

(연이의 그림일기)

14 2021년 04월

14

보리이야기 봄날

보리와 함께 맞이하는 세 번째 봄이다 공원 주변 재개발로 인해 원주민들이 하나둘씩 이사를 했고, 잡풀우거진 곳에 연분홍 꽃을 피우던 커다란 매화나무도 어디론가 이사를 가고, 빈집 화장실 옆에 둥지를 틀었던 보리도 지난해 늦은 가을에 대문밖 처마밑으로 이사를 했지만, 보리와 함께 걷는 봄날의 풍경은 여전히 눈이부시게 아름답다 물 한 그릇 어떤 고운 임이 떠다 놓았을까 목을 축일 물 한 그릇 공원 폐가 잠긴 문밖에 마련된 개집 들판에서 데려온 유기견을 위한 마음 고운 임 얼굴 흔들리다 잔잔해지면 가끔씩 거울을 들여다보는 보리라는 이름을 얻은 개의 눈길 벚꽂잎도 날아와 수를 놓고 밤이면 달님도 찾아오는 그릇 속 물 거울 먼 곳 임의 마음 불어와 가만히 흔드는 물 주름 개의 등을 쓸어주는 손길 어떤 고운 임이 ..

댓글 보리이야기 2021. 4. 14.

21 2019년 11월

21

22 2019년 05월

22

12 2019년 04월

12

보리이야기 꽃과 보리

매화 산수유 개나리 진달래 벚꽃 핀 곳에서 유기견 보리를 멈춰 세우고 사진을 찍을 때 호응할 줄 모르는 녀석에게 핀잔을 준다. 야, 너는 꽃 피는 것도 모르고 뭐하니? 세상 일어난 일도 대체 알지 못하고 땅에 코 박고 암캐 오줌 냄새만 킁킁대니? 냄새의 길을 찾는 너와 꽃길을 이어가는 나 그 사이 넘나들지 못하고 벽을 따라 가는 고역의 길 서로를 향한 몰이해와 연민이 하나의 끈에 엮였다. - 보리선생님 作- 보리야~ 꽃구경도 좀 하면서 쉬엄쉬엄 걷자~~~ 그러거나 말거나~~~ 선생님의 시처럼 그저, 땅만 바라보고 킁킁대며 달려가는 녀석이다 이 순간, 함께 길을 걷고 있는 너와나, 저기, 저 할매들처럼 꽃이 이쁘다면서 도란도란 얘기도 나누고, 길가에, 무덤가에 낮게 피어 있는 민들레랑 제비꽃이랑 눈맞춤하면..

댓글 보리이야기 2019. 4. 12.

01 2019년 04월

01

19 2019년 03월

19

26 2019년 02월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