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체험단 및 삶이야기/자동차시승기

지민이의 식객 2010. 1. 19. 13:56

얼마나 국내 소비자들에게 대안이라는것이 많이 없으면 르노에서 나온 중형차가 하나의 이슈가 되는지 실감합니다.

 실제 주행감이나 운전에서의 정숙감등은 추후 시간이 되어서 시승하게 되면 다시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마침 집의 차가 SM5 임프라서 비교가 가능할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에 나온 모델보다는 계속 혼류생산하기로 한 이전 모델이 전 더 마음에 듭니다.

새로나온다는 모델도 보았지만 솔직히 너무 평범함보다는 좀 특색있는 르노삼성이 나을것 같아서 SM5 익스클루시브 모델로 주문했습니다.

[SM5의 실루엣]

자 실루엣의 라지에이터 그릴은 유사해보입니다. 임프가 직선을 강조한 반면 뉴SM5는 곡선을 강조했습니다.

임프가 닛산 플랫폼이라서 그런지 강한 인상은 그대로 가져왔습니다.

 뉴SM5는 말그대로 유럽식 스타일의 곡선이 눈에 띄입니다.

후드 케리터라입인 원을 그리지만 완만한 곡선을 띄고 있고 임프는 직선으로 내려오다가 그릴에서 원이 그려집니다.

뉴SM5는 범퍼에 방향지시등이 따로 없군요.

[SM5의 헤드라이트]

측면이 동일한 위치에서 찍은 사진이 아니기 때문에  조금은 틀리지만 임프는 헤드라이트에서 범퍼로 이어지는 직선이 일체감을 느끼게 합니다.

임프는 휀다에서 살짝 두께감을 준것이 아래 방향지시등으로 이어집니다.

뉴SM5는 헤드라이트가 아닌 휀다 라인에서 범퍼로 라인이 이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엣지는 임프가 더 돋보이고 뉴SM5는 둥글 평범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SM5의 뒷테]

임프는 닛산 알티마의 현재 모델처럼 트렁크 리드가 후미등과 떨어져 있습니다.

현재의 닛산 알티마처럼 휀다쪽을 좀더 파고들어갔더라면 좀더 세련되보였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뉴SM5의 리어디자인은 말그대로 선이 적당하게 그어져 있는 우아한 모습입니다.

자그럼 트렁크 리드부분을 볼까요? 나름 디테일한 트렁크 리드라인은 볼륨감이 느껴집니다.

 전면의 그릴과 그 맥을 같이하는듯한 느낌이 듭니다.

 [SM5의 휠]

임프의 LE모델의 17인치휠과 뉴SM5의 RE모델 17인치 휠과 매우 유사합니다.

임프는 남성적인 강렬함이 느껴지고 뉴SM5는 조금 둥글둥글하게 처리되어 있습니다.

임프는 두개씩 짝지어서 깍아놓은듯한 모습이고 뉴SM5는 대칭으로 깍아놓았습니다.

[SM5의 센터페시아]

 임프나 뉴SM5 양쪽 대시보드는 똑같이 슬러쉬 타입입니다.

임프는 마치 우주선같은 센터페시아의 모습입니다. 닛산플랫폼이죠

뉴SM5의 센터페시아는 전모델에서의 심플함보다는 좀더 오밀조밀해진 느낌이 듭니다. SM3의 디자인과 비슷합니다.

[SM5의 계기판]

임프가 전모델의 디자인이나 뉴SM5의 지금 디자인이 새롭다는것은 아닌듯 합니다.

현재의 닛산 알티마의 계기판은 임프와 동일한 컨셉입니다.  

뉴SM5는 르노모델이기에 그 형태를 그대로 가져온것 같습니다. 썩 개선되어보이지는 않습니다.

 [SM5의 손잡이]

임프와 뉴SM5의 틀린점은 포켓의 컨셉이 뉴SM5의 경우 좀 SUV스럽다는것입니다.

손잡이는 임프가 우드로 뉴SM5가 무광크롬으로 처리되어 있습니다.

[SM5의 운전공간]

가죽의 품질은 각각 최고급이라고 하니 이건 개개인의 판단에 맡기는것이 나을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뉴SM5에 올라타서 기아봉부분을 보면 하체에서 많이 높아졌다는것을 느꼈습니다.

임프에 비해 마치 조수석과 넘기 힘든벽이 있는듯 많이 높아진것 같습니다.   

[SM5의 뒷좌석공간]

체감적으로는 약간의 차이가 있는듯한데 뉴SM5에서 말하는것처럼 큰차이 머 이건 잘 모르겠습니다.

승차감은 비슷할듯 합니다. 지금 타고 있는 임프의 승차감이나 가속력 이것 나쁘진 않습니다.

집의 다른 차량이 수동인데 그것과 비교해도  전혀 뒤떨어지지가 않아서

다음에 뉴SM5를 타보면 그때 따로 올리겠지만 우선 제가 길들어야 되기 때문에 한계는 있겠군요. 쩝

이날 차량 세차한다고 하니 적극적으로 도와준 지민이입니다. 

하마애기를 항상 데리고 다닙니다. 자신의 분신인양 

춥다고 들어가라고 하니 그러면 아빠혼자서는 힘들다고 안들어가는군요.

어디서 그런생각이 들었는지 전 어렸을때 아버지가 오토바이 닦으라고 시키면 그게 어찌나 싫었던지..

 

YF의 대항마가 속속들이 나오는군요. 현대의 다음행보가 궁금해집니다.

현대차이든 기아차이든 르노삼성, 대우이든간에 독점은 가장 안좋은 결과를 만드는것 같습니다.

임프의 경우는 이제는 남성적인 강렬함을 그리고 뉴SM5의 경우 여성적인 면을 강조한 르노삼성의 두모델이 되었군요.

출시 첫날 2,012대를 계약했다는 뉴SM5의 선전이 어디로 이어질지 지켜보는 사람으로서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YF는..지금은 아무리 봐도 디자인이 이상해 보여요..과도한 화장을 한  여인네 같은 인상이 왜 안지워지는지.. 

추후 페이스 리프트 모델을 보면 알겠죠. 고객들의 취향이 어땠는지 반영하니까요. 현대차도 바보는 아니거든요

아~ 차 바꾸고 싶어요~
과감히 바꾸세요. ㅎㅎ
잘보고감니다~
^^ 감사합니다.
딸이 넘 이쁘네요~
감사합니다.
개인의 감성 차이에 따라 많이 달라지겠지만 저 또한 현 신형SM5 보다 SM5 임프 모델에 손이 올라가네요..아직 젊고 미혼이라 경제적인 경차를 운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중형차중 아직 SM5 임프 보다 우월한 차량을 보진 못했네요^^ 갖고 싶은 임프..ㅠㅠ 안운하셔요~~
저도 운전해보니까..어쩔수 없는듯 합니다. 기름은 조금 먹는것 같은데 정숙함과 편안함은 임프..좋은것 같습니다.
차보다 따님에게 집중이 가네요. 마치 요정 같아요. ㅎㅎ 삼촌이 지민이 이뿌다고 말좀 전해주세요.
옙..알겠습니다.
아버지께서도 지금 임프와 뉴SM5 고민중이신데 어떤거 더 나을지....
디자인은 아버지께서 임프가 더 조으시다고 하시더라구요ㅎ
전 개인적으로는 두리뭉실한 디자인의 뉴SM5보다는 임프를 좋아합니다. 흠...그건 개인적인 성향이라서 추천해드리기가 난감하네요. ㅎ..
저두 sm5임프 타고잇습니다~ 차 좋네요 기름 많이 먹는거만 빼면...
유익한정보감사합니다.
사실 개인차는 있겟지만,,경차를 새차로 살려고 영업사원에게 차값의 3분의1을 빼기위해 에어컨빼고 트렁크안쓰니 트렁크 빼고 휠커버도 빼고등등 추가로 계속 머머 막 빼고 차를 산다니까 그런 판매시스템이 없다네...그냥 자전거 타는데 가족중 차바꾼다는 사람이 있어 우연히 차를 받은게 sm5 임픈가 뉴sm5 약간 변형된 모델인데,,살짝 바뀌기전 원래 모습이 오리지널! 살짝바뀌었다지만 그 차이는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하지만 요즘 나오는 차가 워낙에 납작하게만 나오기에 그런건 흠이 안되는,,구형 포드 파이브헌드레드나 구형 크라이슬러 300c 처럼 뚱실뚱실한면이 뉴sm5임프는 그래도 다행이다 싶었는데 시운전하며 운전석 창문을 조금 열려했는데 다 열리는..아 짜증나,,올렸다 내렷다를 몇번반복하며 겨우 원하는 위치에 맞춰 창믄을 조금연 그리고 시동을 끄고 운전석에서 문열고 내리는데 시트가 자동으로 전동으로 뒤로 밀리는데..아 짜증나 기다렸다 내리게되는,, 그리곤 짜증감과 피로감에 운전석 옆자석에서 시트 눕히고 대시보드에 발올리고 휴식을 취할려는데 시트가 한방에 안눕혀지고 전동으로 내려지는데 한참걸리는데 아짜증나서...올리는데도 한참걸리거 같은데 정말 불편함과 짜증 그 자체...하지만 실내인테리어는 정말 아름답다 요즘나오는 차들과는 비교할수 없을 정도로~촌스러운 원도우식 계기판도 없고 뉴sm5는 역시 실내인테리어!! 풋사이드브레이크로 넓은시트와 뚱실한 바디도 하지만 임프가아니라 패이스리프트되기전 모델이 아닌게 아쉽기는 하지만,,외형이 살짝변형된 임프는 변형된 만큼 오리지널보다는 보기에 부담이있지만 실내인테리어는 그나마 유지되서 다행인듯한,,주행감은 드라이브중 정차시 덜덜덜 하는 느낌이 있는데 하레이데비슨같은게 괜찮은듯한,, 좀더 덜덜덜 거리면 오히려 더 하레이 데비슨 같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