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미루 2014. 11. 14. 20:17

 

 

                                                         혼자 앉아서 

                                                                                     최남선

                          가만히 오는 비가 낙수져서 소리하니,


                          오마지 않은 이가 일도 없이 기다려져


                          열릴 듯 닫힌 문으로 눈이 자주 가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