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心精到 豈不成功

일심으로 정진하다 보면 이루지 못할 게 없다.

나 자신 속에 살고 있는 귀신

댓글 0

卍 향기로운 가르침 卍

2020. 12. 20.

 

 

다음이미지,=아미타부처님

 

 

나 자신 속에 살고 있는 귀신

 

옛날에 오래 되어 아무도 살지 않는

낡은 집 한 채가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모두 그 집에

악한 귀신이 살고 있다 하여

모두 두려워했습니다.

 

누구도 거기서

자거나 쉬지 못하였습니다.

 

그 때 담력이 크다고 스스로 자랑하던

어떤 사람이 나서서 그 집에 들어가

하룻밤을 지내리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말한 후 그는 보란 듯이

걸음도 당당하게 그집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자 얼마 뒤에 또 한 사람이

앞의 사람보다 더 담력이 크고

용맹스럽다고 자처하였습니다.

 

그의 곁에 있던 사람이

이 집에는 흉악한 귀신이 있다고 말했지만

그는 아무 문제없다는 듯 의기양양하게

문을 밀치고 들어가려 하였습니다.

 

그러자 먼저 들어갔던 사람은

그것을 귀신이라 생각하고 안에서

 

문을 밀어 막고 서서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문을 밀고 들어가려고 애를 썼지만

누군가 문을 막고 있음을 안 뒷사람도

역시 그것이 귀신의 소행이라 생각했습니다.

 

둘은 밤새 다투었습니다.

 

그렇게 문을 사이에 두고 서로 끙끙대며

밤을 지새우고 말았습니다.

 

드디어 어둠이 걷히고 새벽이 밝아오자

그제서야 두 사람은 서로를 알아채고

비로소 귀신이 아님을 알았습니다.

-백유경-

대부분 세상 사람들

우리가 사는 모습도 이와 같습니다.

 

아무리 살피고 살펴도

인연이 잠간 모였을 뿐 아무 주인도 없는데

망상에 빠지고 미혹에 눈이 멀어

서로 내가 잘났다고 다투고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자기 멋대로 옳고

그름을 내세워서 다투는 모습이

저 두 사람과 다름이 없습니다.

 

있지도 않은 귀신을 만들어 세워놓고

문고리를 밤새 붙들고 서서

 

땀을 흘리며 안간힘을 다하고 있는

나 자신을 한 번 보십시요.

 

귀신은 바로 나 자신의

마음속에 살아 있습니다.

 

미혹의 귀신, 탐내고 성내는 귀신,

어리석음에 빠지도록 이끄는

 

귀신이 나를 지배하는 이상

행복은 멀고 먼 이야기 입니다.

 

악업을 부르는 귀신들은 오늘도 내일도

시시각각 나 자신을 찾아옵니다.

 

어떤 때는 나를 유혹하고

어떤 때는 나를 겁박하면서

악업으로 이끕니다.

 

이 귀신들이 찾아오면

바로 알아치릴 줄 알아야 합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대부분

그들에게 이끌려 갑니다.

어떤 때는 오랜 습에 의해

알고도 함께 타협합니다.

 

절을 찾고 스님을 찾고

부처님을 찾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그 곳에는 착한 인연이 있고

선업으로 이끄는

불보살님의 묘한 가피력이 있습니다.

 

그 힘에 의지해 밝은 세상

행복한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혜총 스님 법문=

 

-공양 올리는 마음 도서에서-

 

ilcheyusimjo108 올립니다._()_

다음이미지

 

 

 

 

공감 보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