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와 W에게

리즈 2011. 12. 3. 08:10

 

2011년 12월 3일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대축일

 

아들아!

축일 축하해..

카톡으로 문자 보내고,,

답이 오기를 기다리는 중,,

아마도 이따가쯤 전화가 올 것이다.

단답형인 아들이니.. 질문을 하지 않으면 답이 없는 녀석이거든,,,

네,. 그래요~ 그러세요~ 등등이 녀석이 자주 쓰는 문구다.

치매 걸리지 않으려면 긴 문장을 써야 한다는 소릴 했더니..

정확한 이유있느냐고ㅡ,, 근거있느냐고 했었다.

할 말,, 없는 거 당연하다.

 

 

답으로 이렇게 올 것 같다.

내가 원해서 받은 이름도 아니고요~~~ 하면서,,

 

그러면 네 초딩 졸업때 작성한 `My life`에 신부가 되는 게 꿈이었다고 적혀 있다고 하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하곤 했다.

 

꿈,,

꿈은 좋은 것이다.

그것을 이루었던 이루지 못했던 간에 말이다.

 

 

 

암튼 아들아!

다시 한번 축일 축하하고,,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