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리즈 2011. 12. 3. 10:05

새해가 밝은지 11달이 지나고 이제 마지막 달력을 앞에 두고 있다.

벌써 3일이다.

마음을 다해 지난 날들을 살짝씩 돌아보고 있다.

 

바깥엔 대림절이 한창이다.

크리스마스 트리가,, 장식이 현란해지고 있는 요즘이다.

그래.. 그랬지~

홍콩은 어디도 아닌 거리에서 대림절이 시작된다고 하셨던 이성환 심님!

내 맘에 먼저 와야할 대림이....

 

어제 둘째 아들과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가...

요즘 이런다~? 했더니...

`홍콩 성당의 기둥을 담당하던 엄마가 왜 그러시냐고~?` 한다.

`중심축이였던 분이 그러면 안되지~~?` 한다.

 

멍했다.

아들한테 미안하고 솔직히 미안한 마음을 감추기 위해 더 큰소리로 얼버무렸지만..

사실 많이 부끄러웠다.

 

이렇게 송년을 해야 하는 시간이다.

그동안 잘 보냈다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그동안 잘 보낼 수 있게 해 준 주변인들에게 감사인사하는 달로,,,

그렇다.. 송년이지 망년은 아니다.

 

나도 가끔 적혀 있는대로 망년이라는 말을 쓴다.

이건 아니지 하면서도 말이다.

 

어제 사무실로 판촉 나오신 분이  하신 말씀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말,,

금 중에 가장 비싼 금은? `지금` 이란다.

나는 지금을 얼마나 값지게 보내고 있는가?

또 돌아보게 되었다.

 

내가 맘 먹기에 따라

행복과 불행도 만들어 낼 수 있듯이..

내가 맘 먹기에 따라 어디에선 배울 점이 있다는 것,,,

정말로 감사한다.

 

일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일을 하면서 즐거울 수 있어서 고맙고,,

일을 하면서 주변을 돌아볼수 있어서 더 감사하고,,

내가 서 있는 이 자리가 어떤 상태인지도 알 수 있는 현재가 고맙다.

 

지피지기면 백전 백승이라고 했다.

우선 나를 알아야 해결이 날 일이 많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바깥에서 해답을 찾고 또 바깥에서 오답도 찾으려고 함을,,,

일을 하면서 알게 되었다.

나 역시 같은 부류의 사람이었다만,..

이렇게 변화되고 있고,,

이미 변화가 된 부분도 많고,, 아직도 변해야 할 것들이 많다.

 

나는,,, 너는,,, 이 아니라..

우리라는 마음이 세상에 널리 퍼져야 한다는 게 내 짧은 생각이다.

 

너가 어째서,, 나는 이러는데.. 하는 게 아니라..

우리 어떻게 할까? 우리 이렇게 하자~~

하면 부드러워진다는 사실이다.

 

나 만나자~ 보다 우리 만나자가 더 부드러워지는 거 느낄 것이다.

 

해 보면 달라진다.

남이 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배고픈 건 참아도 배 아픈 건 참을 수 없다는 말도 있지 않는가 말이다.

..

 

일기가 이상한 곳으로 흘러갔다.

 

매달 한 번 참석하는 골프 라운딩에 일로 빠졌다.

내 대신 대타를 구했는지 확인한 바가 없어서,,, 그저 미안할 뿐이다.

즐거운 일도 일 앞에서는 접어야 한다.

그래야 한다.

놀고 먹을 수는 없지 않는가 말이다.

그 맥락에서 친구들이 이해를 해 주니 고마울 뿐이다.

 

친구들아~

비는 살짝 오지만 다들 굿샷~ 하기 바란다.

내 몫까지 홧팅!!

나도 잘 갔다올께~~~

 

 

 

세상은 더불어 사는 것이다.

때론 덤같은 시간도 있다.

우연히 알게 된 분들과 좋은 시간을 갖는 것 말이다.

정말 덤 맞다.

그런 덤을 베풀어 주는 사람이 주변에 많이 있어 행복하기 그지 없다.

 

차 한잔 마실 사람이 없다면,,,?

밥 먹을 사람이 없다면,,?

얼굴 보자는 사람이 없다면,,?

아픈데 병문안 와 줄 사람이 없다면,,,?

...

..

난감하기 보다는 서글플 것 같다.

그래도 나열한 세가지 중 두 어가지는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여러분은 어떤가요?

 

 

생각에 꼬리를 물고 있는 것을 보니까..

조금 시간이 남아 있기에 가능하다.

 

김해 모 병원 원장님이라 점심 이후에 출발을 해야 하기에 이런 시간의 여유를 갖는다.

아님 새벽부터 뛰었어야 할 일인데 말이다.

 

 

조금 여유있게 사무실로 출근하자~

 

 

과거는 잊어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극복해야 할 대상이라 생각한다.

나는 어떤 것을 극복해야 하나?

내 삶의 중심에서 무엇이 부족하고 무엇이 넘치는지~?

곰곰 따져봐야겠다.

 

참,,

량이에게 자동차 보험 부탁했다.

월요일에 전화 주겠다고 했으니 잊지 마라~~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난 당신을,,,,,

 

흐린 날에,,,

비가 오는 날이라 행복한 나!

행복한 이 기운 여러분에게 나눠드립니다.

 

))))))))))))))))))))))))))))))))))))))))))))))))))))))))))))))))))))))받으세요(((((((((((((((((((((((((((((((((((((((((((((((((((((((((((((((((((

 

 

샬롬^^!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이라 행복한 날
12월의 주말 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래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자주 힘을 주시네요~

편안한 일요일 되시고,,
겨울 맞이 잘 하시고,,
건강하세요~
리즈님의 행복이
멀리 여기까지 전해와요...

이번 대림절을 계기로
다시 본당의 큰 기둥이 되시길 빌어요.
헬렌님의 댓글에 기운이 머리위로 뻗어나갔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럴 상황은 아니지만..
마음으로나마 더 노력하고
더 열심히 살라는 말로 받아들이고 있는 중입니다.

헬렌님도 은총 충만되는
대림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샬롬~
맞아요.
살면서 그런 사람없다면...생각만해도 불행할거 같죠.
그래서 리즈님도 제게는 덤같은 사람? 인걸요.ㅎㅎ
즐거움을 기쁨을 주시는..........언제나 상큼한,,그느낌이 좋은거죠.

행복하세요.
낼은 더더욱~~
가을이 끝나고 겨울의 자락으로 드나들고 있는 요즘~
안개님~
잘 지내시죠?
언제나 변함없는 안개님 덕분에 리즈는 행복합니다.
서로에게 행복감을 줄수 있는 관계라는 게,,
고맙습니다.

편안한 시간 되시고,,
한 주도 유쾌 상쾌 통쾌하십시오~

샬롬^^!
항상 멀리 높이 생각하시면서 생활하시는 리즈님
그곳에는 비가 ㅎㅎ참 여기도 토요일날엔 내렸었지요
ㅎㅎ 올핸 유난히도 비가 많이 오내요 가물어서 바닥이
드러나야할 전주천엔 물이 가득 흐른답니다
어제는 배추를 가져왔길레 노란 속을 파간장 무쳐서
먹는데 이게 웬일인가요 배추가 물치였더랍니다
물이 ..수북했거든요 ㅎㅎㅎ 늦가을에 엄청많이도 내린
비가 배추에게로 다 들어간모양입니다..
친구집에서 김장담갓다고 가져온 김치에서도 물이 줄줄..
맛있다고 헛인사할수없어서 그냥 입다물고 있네요
항상 바쁘신 리즈님 오는 성탄절 즐겁게 맞이하세요
샬롬!!!
무도 그렇더군요~
금새 물러버려서,, 뭐가 잘못되었나~? 했는데..

해리콤님~
겨울이 오긴 왔나봅니다.
온통 김장 얘기로 꽃을 피우는 것을 보니까 말이예요~~
건강한 나날 되세요~
12월은 물론 성탄절도 뜻깊게 보내시길요~
난 당신을 사랑해요~^^*
멋진
행복한 대림절 맞이 하고
잘 보내셔요
리즈님^*^
비후님~
비후님~~
당신은 지금 3억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였습니다.
사랑한다는 말을 그런거래요~~

고마워요~
비후님도 그런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