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 영화이야기

리즈 2012. 8. 29. 20:13

 

 

아무런 메세지도 없이 바람처럼,,

뜬금없이 벨이 울린다.

누구지?

경비아저씨가 책이 왔다며 가져오셨다.

이런 감사할때가..

 

그 안엔 이렇게 손편지까지 있었다.

언제 받았던 손편지인가?

감흥이 올라온다.

작은 것에 감사함을 느낄 수 있어야 큰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한다.

큰 것에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작은 것 역시 그러하다고 한다.

 

스님께서 보내주신 책 10페이지를 읽고,,

전화를 할까~? 하다가 우선 글부터 남긴다.

날이 밝을 때 하려고,,,,,,

 

스님!

잘 읽겠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

 

 

 

다음에 라는 말을 참으로 많이 하고 산다.

나도 그럴 경우도 없잖아~ 있다.

그런데 그것을 버릇처럼 달고 사는 사람도 적잖다.

 

다음에...

그(그녀)가 말하는 다음은 영원히 오지 않을 수 있다

그래서 바로 지금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차일피일 미룬다고 내 삶도 미루어지지 않는다.

 

 

말 하시기 무섭게 바로 실천하시는 스님의 행동에서

나를 돌아보고 이렇게 반성을 한다.

 

 

 

부지기수의 수식어가 붙는 작가가 전혜린이죠...
한세기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다는데...
누군가 천재중에 천재라고...ㅎㅎㅎ
정말 리즈님은 내공이 많이 쌓이신분 같아요...
그래서 일찍~~

전혀 그렇지 않아요~
내공이라니요~~??
뉴솔로몬님!
건강한 하루와 만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