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남는 이야기

리즈 2013. 11. 18. 19:42
나이를 먹으면 왜 상처 입는 능력이 떨어지는지.. 그 정확한 이유는 잘 모르겠다. 또 그것이 내 자신에게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어느 쪽이 편하느냐 하면, 아무리 생각해도 상처입지 않는 편이 편하다. 지금은 누가 아무리 혹독한 소리를 하여도, 친구라고 생각했던 사람한테 배신을 당해도, 믿고 빌려준 돈이 돌아오지 않아도 그렇게 상처입지 않는다. 물론 매저키스트가 아니니 기분은 좋지 않다. 그러나 그런 일로 낙담을 하거나 며칠이고 궁상맞게 고민하지는 않는다. '할 수 없지 뭐, 세상이란 그런 거야' 라 여기고, 그대로 잊고 만다. 젊었을 때는 도저히 그럴 수 없었다. 잊으려 애를써도 쉬이 잊을 수가 없었다. 결국은 '할 수 없지 뭐, 세상이란 그런 거야' 라고.. 생각할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일 것이다. 요컨대 몇 번이고 비슷한 일을 경험하면서 그 결과 무슨 일이 생기면 '뭐야, 또 지난번과 비슷하잖아' 하고 생각하게 되고, 결과 매사 일일이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이 오히려 어리석게 느껴졌는지도 모르겠다. 이런 현상은 좋게 말하면 터프해진 것이고, 나쁘게 말하면 내 안에 있는 나이브한 감수성이 마모되었다는 뜻이 된다. 즉, 뻔뻔스러워진 것이다. 변명을 할 생각은 없지만, 개인적인 사소한 체험으로 말씀드리자면 어떤 류의 나이브한 감수성을 그대로 유지한 채 내가 속해있는 직업적 세계에 살아남으려 한다면, 그 시도는 소방수가 레이온 셔츠를 입고 타오르는 불길 속으로 뛰어드는 것이나 다름없다. 물론 나이를 먹었다고 마음의 상처를 전혀 입지 않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것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거나, 혹은 마음에 깊이 새기거나 하는 것은 나이를 먹은 인간에게 어울리는 일이 아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였다. 그래서 상처를 입어도 화가 치밀어도, 그것을 꿀꺽 삼키고 오이처럼 시원시원한 표정을 지으려고 애썼다. 처음에는 생각대로 잘 되지 않았지만, 훈련을 쌓아 가는 동안 점점 정말이지 상처입지 않게 되었다. 무라카미 하루키 / "상처 입지 않기 위해서" 中에서... 난 아직도 젊었나 보다. 아직도 상처를 받고 있으니 말이다. 잘 모르는 사람의 말 한마디도 보다는 가까이 있는 사람의 말 한마디가 위력이 있음을 안다. 처음에는 생각대로 잘 되지 않았지만, 훈련을 쌓아 가는 동안 점점 정말이지 상처입지 않게 되었다. 이렇게 될 수 있도록 연습을 하자~ 나이가 들만큼 들었으니.. 세상 사는 일에 좀 무디어졌으면 싶다.
오래전 모 카페에 올렸던 글인데..
오늘 다시 읽어보니 가슴이 뭉클해진다

지난 추억을 반추해 보니
내 삶은 당신에게 걸어가는 길이었음을 새삼 깨달으며,,,,
안녕하세요? 리즈님^^
저는 여전히 쿨한척하고 돌아서고나면
속은 검댕이가 되어있더라구요ㅎ

안과속이 동일하게 쿨허기...너무 어려워요ㅎ
내공이 쌓여야 될텐데요~~ ㅎㅎ
그래도 이렇게 얼굴 보여주어서 너무도 고맙고 감사해요~
요사이 다시 블로그 해야하나~? 그리움때문에,,,
아주 가끔 접속했어요~~ 내집 바라기 하고 나가고,,,
그랬더랬어요~~

너무 반가워 그대집에 맨발로 뛰었어요~~ ㅎ

고운 주말 보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