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남는 이야기

리즈 2014. 3. 30. 18:15
 
무엇인가를 더 원하고, 그것을 손에 넣는다고 해서 행복해지는 건 아니다. 원하던 것을 손에 넣는 순간 바로 우리는 더 큰 것을 원하게 된다.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데, 그에 비해 내가 가진 것이 늘 부족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행복은 오히려 덜어냄으로써 찾아온다. 가지지 못한것들에 대한 욕심을 덜어내는 것, 나에 대한 지나친 이상화를 포기하는 것, 세상은 이래야 하고 나는 이래야 된다는 규정으로부터 벗어나는 것. 그것이 바로 있는 그대로의 나와 세상을 똑바로 보고, 내 인생의 주인이 되며 그 안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는 지름길이다. 우리는 행복해질 수 있다. 우리가 진정으로 행복해지길 원한다면 말이다. 그리고 우리는 이 삶이란 고된 강을 열심히 헤엄쳐 왔기에 충분히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그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나를 짓누르는 과거의 무게를 조금 덜어내고 나 자신에 대한 지나친 기대를 조금 덜어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성장의 끝이 아니라 과정이다. 산다는 것은 죽을 때까지 멈추지 않는 성장의 과정이다. 그리고 그 성장의 목적은 바로 우리 삶에서 진정 중요한 것이 무엇이며,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를 배우는 데 있다. 그래서 나는 오늘도 하나하나 차근히 배워 나간다. 지나가 버린 것들을 떠나보내고 새로운 것들을 맞아들이는 법, 서로 사랑하며 감사하는 법, 그리고 인생의 작은 행복을 느끼고 즐기는 법을…. 비록 내가 더 많이 배우지 못할지라도 나는 그것에 만족하고 싶다. 왜냐하면 그게 바로 나니까. 김혜남 / 어른으로 산다는 것
 
 
 
참으로 오랫만에 글을 올린다
키보드를 누르는 손이 어눌하다
스마트 폰 자판에 익숙하다보니 그런지도 모르겠다
시작이 반이라고 했지만 이 시작이 내일 멈출지도 모른다
약속을 하고나면 지키던 시절이 있었지만
요즘나의 생활이 럭비공 같다고 하는 사람이 있어서,,,,
장담은 하지 않으련다
그래도 이렇게 올리는 것에 만족하는 오늘이다
서서히,,, 천천히,,,,
그래보자~~
 
그렇죠?
저 또한 블로그에서 뜨음~하긴 마찬가지였어요,
언젠가 부턴지...ㅎ
늘 잊지않고 기억해주시는 마음 참으로 고맙단 생각이 들어요.
저또한 리즈님 소식이 가끔은 궁금하니까요.ㅎㅎ
우리의 긴 여정같은 인연이 고맙습니다
건강하게 지내다 보면 언젠간 만날날이 오지 않을까요?
혹여 아래동네로 오실 일 있으면 연락이라도 하시지요~
폰번호는 안개님 방에 남겨두었어요
비밀글로 올렸더니 못 읽나 봅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