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야기

리즈 2005. 11. 22. 22:07

 이렇게 살아 보고 싶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창문을 열고 맑은 공기 마시며
차 한잔 할 수 있는 여유를 갖고 싶습니다

 

흐리면 흐린 대로
맑으면 맑은 대로
또 새로운 하루가
나에게 주어진 것을 감사하며 살고 싶습니다

 

뒷뜰의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 꽃 한송이
그 아름다움을 피부로 느끼며 살 수 있는
여유를 갖고 싶습니다

 

삶에 찌들어
퇴색된 내가 아닌
어린 날의 순수했던 마음으로
남은 인생을
살다가 가고 싶습니다

 

허리를 짖누르는
삶의 무게를
벗어 던지고
하늘을 나는 새처럼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권태성-

 

 


~~ ~~ ~~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
그러나 주어지는 삶은 그와 반대일 때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날이 좋은 오늘..
바람이 불기는 했지만,,
운동하기 그지없이 좋은 날이었지요..


아침 일찍은 추워서 좀 떨기도 했지만..
몇 홀이 지나자 몸이 풀리면서 살짜기 땀도 났습니다.
추운 한국에 날씨에 비하면 천국이라 할 수 있는 날씨였지요^^
즐거운 가운데 전반이 끝났습니다.


그런데 10번째 홀에서 사소한 일이 생겼습니다.
새로운 룰을 어디에서 얻어 듣고 온 한 사람의 행동으로..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한 또 한사람으로 인해..
즐거운 시간이 부담의 시간이 되고 말았습니다.


생각해 보면 아무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
다 큰 어른들이 이런 행동을 했다는 것 자체가 용납이 되질 않았습니다만..
제일로 나이가 많은 리즈의 말빨도 해결책이 못 되었습니다.. 우띠..

 

결국 새로운 룰을 들먹인 사람은 먼저 가버리고 3명이 남았습니다..
씁쓸하기도 했지만 클럽하우스에 올라가 밥을 먹었습니다.


허탈하기도 하고..
다른 때보다 더한 피로가 몰려오는 걸 느끼고 있었습니다.

 

배 시간을 맞추어.. 버스를 타고 앉아 배표를 찾으니 없습니다.
도무지 어지에다 두었는지... 아무리 찾아도 없습니다.
일행을 두고 나만 내려서 다시 찾았습니다만 없습니다.


새로 한 장 달라고 하니.. 다시 찾아보라고 합니다.
그 조그만 종이가 없으면 다시 50HKD를 주고 사야하기 때문입니다.

주머니도, 가방도 다 뒤졌는데도 나오지 않습니다.
일행을 기다리게 할 수 없어 돈을 지불하고 `배표`를 샀습니다.
오늘.. 더 큰일이 있을 것을 이것으로 막는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해서 차를 주차해 놓은 곳으로 와서 주차비를 내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집에와서 벗어놓은 바지 뒷주머니에서 그 얇은 `배표`가 나옵니다.
주머니에 몇 번을 손을 넣었는데 잡히지 않던 그 `배표`가..... 헉~


할 말이 없습니다.
정신을 어디다 두고 사는지,,? 원~~

 


한 걸음만 물러서면..
또 한걸음만 다가가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을..
운동을 하는 도중,, 마음 풀어라고.. 사과 먼저 하라고 얘기를 했건만..

사과는 고사하고..
같이 왔던 일행을 팽개치고 먼저 가 버리는 그 행위는 용납이 안되긴 합니다.
(리즈는 3명과 사는 곳이 달라 혼자 움직임)


집으로 돌아와 먼저 가버린 이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그래도 걱정이 되었나 봅니다.


`잘 들어갔냐고.?`
`못 올 이유 없지 않냐?`고 합니다..???

 

여전히 마음을 풀지 못하고 있었고..

한수 더 떠서..
앞으로 같이 운동을 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그만두는 게 해결책이 아니라고 해보았지만.. 막무가네입니다.


더 이상 할 말이 없습니다.
더 이상의 해결책이 없습니다.

조용히 마음을 접습니다.


그런데 저녁을 먹은 게 체하고 말았습니다.

다 토해내고 나니 속이 편해집니다..


그냥 넘길 일은 아니었나봅니다.
분명 마음이 놀라긴 했나봅니다.

 

 

본인의 감정에 의해 주위사람도 보이지 않는 그 사람의 태도가..
아직도 이해 안되는 리즈입니다.
 

 

 

이렇게 사는 게 삶인가요~?
주변의 토닥거림을 중재하지 못함에 대한 속상함도 있나봅니다..

 


 

나이만 먹는다고 다 어른이 되는 것은 아닌가 보더군요.
제법 많은 일들을 겪고 난 요즈음..
제가 느낀 점은...모든 세상이 다 사람들 중심적으로밖에 안움직인다는 것이었어요.
이렇게 말하고 있는 저 자신 역시..그런 부분이 아직도 많이 미숙한 것은 당연하지만..
음..저 위 글 속의 분,
제 생각입니다만,..어떻게 한다해도 그 맘이 제대로 돌아서지 않을 바엔 스스로..말예요.
그저 가만히 내버려 두어야 한다고 생각되어집니다.
그러다 보면 시간이 지나고..아마 그 분 역시..자신을 뒤돌아볼 수 있을지두요.
여러 사람들과의 자리에서는 나...라는 주체,
조금은 뒤로 두고 여러 사람들과의 함께..란 의식이 필요하죠.
오직 나..
이런 분들..사실 주위에서도 많이 피곤하구요.
사람들간의 여러 부대낌이 아마도 살아가는 데에 있어서는 가장 큰 어려움이 아닐까 합니다.
자신의 맘과 똑같이 느끼는 이는 아마도 결코 그리 많지는 않을 테니까요..
리즈님..너무 마음 쓰지 마시고...^^
시간이 지나면..자연스레 잘 해결이 날지두요..
마음 바꾸어서..밝게 하루 열어가세요~
오늘 다시 한번 얘기해보고 그래도 아님 마음 접어버리기로..
고맙습니다..
정아님의 글이.. 제게 힘이 되는군요..
정아님도 밝은날 엮으시길 빕니다.


더이상의 해결책이 없음을 깨달았을때에는
그냥 포기해버리세요.
괜히 그것에 연연하면 자기 자신만 마음을 상하게
되는거 같더라고요.
남은 자기맘 같지가 않은데...
살아간다는건...작은 속상함이 늘 있기 마련인거 같아요...

밀린 글들 다 보고 갑니다.
수요일이네요.
좋은 하루 만드시길....바래요
조일권님의 의견 읽으며 댓글을 달면서 행복했답니다.
고맙습니다..

가끔 30~40개의 댓글이 달려있는 것을 읽으며..
참 부러웠는데..
난 언제쯤 그런 갯수의 댓글이 달리나~? 하구요..
그런데 갯수와 상관없이 기분이 좋았답니다^^

이제 출발하려구요..
블로그방문은 다녀와서 해야 할 것 같아요..

즐거운 날.. 행복한 날 되세요..
행복까지는요...ㅋ~

그리고요...어느 블로그에 30~40개의 꼬리글이 달렸다고 해서 전혀 부러워하지 마세요.
그렇게 북적거린다고 뭐 좋을게 있나요?
글구, 솔직히 말씀드리면 여기에 30~40개의 꼬리글이 달리면 어쩌면 저 안올지도 몰라요.
그렇게 많은 꼬리글이 있기에 제가 달을 필요성을 더이상 느끼지 않게 될지도 몰라서...
사람이 별로 없는 공간이 오히려 더 편하고 좋답니다. 저는...^^
또 뵈어요~
비나이다 비니이다..
꼬리글 30~40개 안 달리기를 비나이다..
괜히 부러워 했나 봅니다.. ㅎㅎ

조일권님이 안오심 섭섭해지지요~
어째 아시는분들 여기 다 있네요
괜히 앉아서 도란도란 얘기 하는것 같아
잠시 웃어봅니다
어쩌다 주위에 그렇게 마음 맞지 않은 사람땜시
혼자 속상하게 됐나봐요
주머니 뒤에 배표
울엄마 맨날 뭐 잊을때 보면
나 이제 다됐다 이렇게 살면 뭐하노
입버릇 처럼 하시는데 그럴때마다 그럴수도 있지 뭘 그러냐고
이젠 그냥 입버릇이구나 하고 넘깁니다
님의 마음이 엄청 놀랐나 봅니다
그렇게 잊을정도로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모두들 조금 마음 가라 앉으면
마음들이 풀릴지도
오늘 두사람의 반응을 살피느라 노심초사..
나이 많은 사람이 제대로 중재를 못한 죄?로..
이쪽 저쪽 전화 걸어 맘 다시 확인해 보고..

그냥 시간이 흘러야 해결이 날 듯..
그래서 저도 조용히 맘을 흘려버리기로 했습니다.

이거 큰일이지요~? 치매 아닌가요~?
고운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