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이야기

리즈 2006. 2. 10. 13:11

 

 

B코스 1번홀에서 바라본 클럽하우스

 

 

호텔과 식당등이 있다

 

 

첫번째 홀로 이동하기 전에 한장 찍었다.

 

 

415 (`4시간 15분에 끝내자`)

 

 

4번째 홀 그린에서..

 

 

5번째 홀 같다.

어째 찍고 보니 잘 모르겠다.

거기가 거기인 것 같다.

 

A 코스 3번째 파4 홀

아주 짧지만 조금만 잘못하면 망?하는 홀이다.

 

 

쉽게 버디나 파가 가능하지만..

더블파+ 알파도 가능한 홀이기 때문이다.

왜~?

내 키보다 높은 벙크(sand)가 기다리고 있으므로...

 

 

B코스 마자막 파4 홀 같은데...??

암튼 여긴 위의 코스와는 달리 길다.

그래서 `온 몸을 던져서..` 티샷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다.(`이`모 여사의 얘기)

이모 여사가 여기를 모르니 이런 건 써도 되겠지~? 히~~

 

 

A코스 6번째 파3 홀 옆의 그늘집^^*

 

 

이렇게 꽃이 만발인데.. 아직도 춥넹~

날씨가 춥다고 웅크리고 있나요~?

저처럼..

 

눈을 들어 밖을 보니 햇살이 퍼지고 있는 정오입니다.

따뜻하게 보낼 맘부터 챙기시기 바랍니다^^*

 

 

일주일에 두 번은 가던 골프클럽인데..
요즘 남편의 잦은 출장으로 거의 월회비만 내고 있다.
이런 거 여자들은 무척 아까워하는데.. 우리남편 알라나~?
구정을 전후하여 하루 걸러 다녀왔다. 열흘동안 6번은 갔다온 것 같넹^^

역시 중국에 있는 골프장은 홍콩과는 달리..
캐디언니/오빠?가 있고, 카트가 있으니 편하다.
홍콩은 직접 끌고, 클럽 챙기기도 바쁜데... 히~
아하~!홍콩 사시네요..
여기 골프장 잔디가 정말로 예쁩니다^^*

늘 행복하세요 통하기 할까요? !
예..
옥희님도 주말 평안하게 보내세요..
늘 행복하시구요~
광이형한테 이 사진 보여주면 홍콩 더 가고싶어하겠는데요..
올릴까요~ 사진방에.. 히~
근데 골프를 안치니까 궁금한게 있어요. 쳐놓고 그 넓은데서 어떻게 자기 공을 찾죠??
어디로 날려 보냈는지 알게 되요~
같은 공일때에는 양해를 구하고 바꾸기도 하고..
때론 마크를 하기도 하죠~

내 공이 페어웨이 오른쪽 혹은 왼쪽에 떨어졌는지..?
모래밭으로 나뒹굴었는지..?
헤저드인 물로 빠졌는지~?
오비가 났는지~?
나도 알고 동반자도 알아요~

가끔 딴짓하다가 못 볼 수는 있지만..

케이트님!
보름달에게 소원 빌어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