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남는 이야기

리즈 2006. 7. 1. 18:04



남에게 장미꽃을 바친 손에는 



예일 대학의 윌리엄 펠프스 교수는 
상냥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호텔, 이발소, 상점에 들렀을 때조차 
그곳에서 만나는 사람에게 상냥하게 말을 걸었다. 

상점의 점원에게는 그녀의 눈이 아름답다든지,
이발사에게는 하루종일 서 있자면 
다리가 퍽 피곤하겠다든지, 
지금까지 대략 몇 명 정도의 
사람의 머리를 깎아 주었느냐고 물어보는 것이다. 

또 가끔씩 물건을 옮겨다주는 인부에겐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했다. 
그러면 그 인부는 흰 치아를 드러내며 웃곤 했는데 
뒤돌아서 가는 그의 발걸음은 유난히 힘차 보였다. 

펠프스 교수는 작은 관심이 사람을 기쁘게 하고 
활력을 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어느 무더운 여름날, 
펠프스 교수는 기차 여행중 
식당칸에서 점심을 먹게 되었다. 
차내는 만원이어서 가마솥처럼 뜨거웠고 
많은 주문을 받는 웨이터들은 불친절했다. 

펠프스 교수가 자리에 앉은 지 한참이 지나서야 
한 웨이터가 메뉴를 들고 다가왔다. 
펠프스 교수는 웨이터에게 무심결에 이렇게 말했다. 

"이렇게 더운 날은 저 뜨거운 조리실에서 
음식을 만드는 조리사에겐 
더 더욱 견디기 힘든 날일 듯 싶군요."

그러자 잔뜩 찌푸린 웨이터의 표정이 스르르 풀리더니 
놀랍다는 듯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손님들은 이곳에 오셔서 음식 맛이 나쁘다, 
서비스가 나쁘다, 덥다 등 불평만을 말씀하시죠. 
제가 여기서 일하는 19년 동안 
가마솥 같은 주방에서 일하는 조리사를 
걱정해 주신 분은 선생님이 처음입니다. 
어서 가서 조리사에게 선생님 얘기를 들려 줘야겠어요. 
아마 좋아할 것입니다."

웨이터는 휘파람을 불며 주방쪽으로 사라졌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펠프스 교수의 입가에도 잔잔한 웃음이 맺혔다. 

식사를 마치고 식당칸을 나왔을 때 
펠프스 교수의 마음은 왠지 가벼웠다. 
뜨거운 훈풍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그의 뇌리에는 
중국 속담이 떠오르고 있었다. 

"남에게 장미꽃을 바친 손에는 언제나 남은 향기가 있습니다."



.........



이 글을 읽으며 마음이 따뜻해져옴을 느꼈다.
그래서 카페 주인장에게 이렇게 메모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 글을 어서 퍼가서 널리 퍼지게 해야겠습니다."  라구요~

해서 올려 봅니다.

작은 배려..
고운 말 한마디에..
세상이 달라질 수 있음을 느낍니다.

우리~

고운말~ 
칭찬의 말~ 
격려의 말~
사랑의 말~
..
..
..

아끼지 맙시다^^*




일떵이다 ㅋㅋ

네 리즈님...

아끼지 않고..팍팍 쓰도록.. 명심 ^^
특별히 힘이드는 일이 아니니~~

이제 슬슬 부엌으로 가 봐야할 시간입니다.
스파게티 해 주기로 했거든요~

민 들 레님네 저녁 메뉴는 뭘까~?
기분 좋은 가르침을 얻고 갑니다.
저도 그 교수님처럼 한번씩 좋은 말들을 써먹어 봐야징 ㅎㅎ
마음이 따스해집니다.
오랫만입니다. 철인님~

7월 시작하는 오늘~
고운 날 보내셨죠~?

실천하는 삶도 좋습니다.
더운데 잘 지내시죠?
저는 어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가족과 함께 있는다는것에
새삼 행복을 느끼고 있습니다
행복 하세요^^
아직~??? 한 리즈입니다.


암튼~
가족과 함께 즐거운 날~ 행복한 날 되시길 빕니다.
함께 한다는 건 정말 좋으니까요~~
참 좋은 글입니다.
남을 칭찬하는 습관. 참 좋은 습관이지요.
칭찬은 하는 이와 받는 이가 서로 기분좋아 지는 일이지요.
저는 구체적으로 칭찬하기를 즐깁니다.
오늘 바른 아이새도우 색깔이 옷색깔과 잘 어울린다.
목소리가 참 따뜻해서 당신의 인상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뭐 이런 식으로..그러다보니 정말 언제나 상대의 장점이 먼저
눈에 뜨이더라구요..
멋진 님.
님에게서는 목련꽃이 떠오르지요.
한나님의 칭찬에 미소가 떠오르는 거 보이세요~?

목련꽃 그늘아래서~
베테에르의 편질 읽노라~~
..

엄정행씨가 부르는 가곡을 무던히도 불렀던 그 단발머리 여중때가 기억납니다.

한나님 덕분에~~ 옛추억에 잠깁니다.

중학교 졸업 식장에 들어가기 전..
줄 서서 있으면서..
`비목`을 아는 친구에게 배우기도 했던 기억도 떠오릅니다.
그 친구들~ 다 무얼하고 있는지~?

고맙습니다.
한나님^^!
남을 배려해주는 말한마디가 얼마나 그를 기뻐게 할수 있는지를 ...
고운말 칭찬 격려등등 정말 듣고 들어도...기분 나쁘지 않고 힘이
되는 말들이죠
힘이 나게 하는 말을..
많이 하고 삽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