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리즈 2006. 7. 2. 09:34

 

 

어제 저녁 무렵 찍은 하늘이다.

조 흠집을 다 없애고 완전한 파아란~ 하늘이었으면 싶은데..

어디 그게 가당키나 한 일인가~?

 

내 마음에도 덕지덕지 붙은 있는 때가 있는데..

하늘이라고 그러지 말라는 법이 있나~?

내 눈엔 저거이~ 하늘의 오점으로 보인다.

 

저렇게 맘 넓은 하늘도~

저렇게 펑퍼짐한 하늘도~~

꽁한 조런 구석이 있는데...

 

내가.. 리즈가.. 때로 꽁하고,

마음 한구석에 도사리고 있는 거~

뭐~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이 든다.

 

문득 목을 뒤로 젖히고 바라본 하늘에서......

 

 

 

 

아침에 일어나니 비가 내렸던 모양이다.

땅이 젖어 있었다.

 

산허리는 얼마나 맑고 깨끗해 보이는지~

하늘은 또 얼마나 맑은지~?

 

그런데 지금 이 색깔의 구름들이 몰려오고 있다.

밝았던 방안이 침침해지고 있는 중이다.

 

이렇게 시시각각으로 변화되는 날씨처럼~

내 마음도 참으로 변화무쌍하다.

 

어제의 즐거움이

오늘은 아픔으로..

때론 쓸쓸함으로..

때론 황당함으로..

때론 귀찮음으로..

때론..

때론..

 

그러면서 마음이 정화되고..

마음이 안정되고..

마음이 단단해지고..

마음이 커가고..

..

..

 

그렇게 살아가는 게 인생이라고 누군가 그랬다.

그랬다가 아니라 그런 것 같다.

 

정말로 그런 것 같다.

 

허~참!

아침 일기에 뭐가 이리 쓰잘대기 없는 잔소리를 늘어놓고 앉았는지~?

귀신 씨나락까먹는 소리라고 욕하겠다.

 

이제 그만 주절대고 본론으로 들어가야겠습니다.

 

한눈으로 읽고 한눈으로 지워버리십시요~

 

ㅎㅎㅎ

 

 

~~~

 

 

8시 20분 현재 이곳의 날씨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현재 기온은 28도

32도까지 올라간다고 합니다.

 

습도는 늘상처럼 높군요~  89%..

 

구름에 비와 햇살이 공존하는 그림입니다.

 

 

~~~

 

 

일기를 보느라 티비를 켜고..

마루로 나간 김에 커피를 타서 들고 들어왔습니다.

 

에어컨이 돌아 시원하고..

따뜻한 커피가 행복함을 주는군요~

 

와플이 구워지고 있는 중이니 그것까지 먹으면 더 좋겠지요~

 

생각은 이렇게 어디까지나 생각입니다.

 

생각하기에 따라 좋은 일도 나쁜 일이 될 수 있고..

생각하기에 따라 나쁜일도 좋은 일로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기에..

긴 한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거 아닐까~?

생각해 봤습니다.

 

 

일기가 거창해졌습니다.

 

고르지 못한 일기에~

건강 챙기시는 날 되시기를~~

 

 

 

 

 

 

 

 

 

 

욕심꾸러기 남편은..
자기가 좋아하는 떡..(달짝한 앙코가 잔뜩들어있는 찹쌀떡같은...)
암튼..달아서 몇개 못먹는 떡을 사왔습니다.
근데 왜 욕심꾸러기?? 사오면..많이도 사옵니다.ㅡㅡ;;
어쩔수없이..온식구는 그 떡을 하루종일 먹어치워야합니다..ㅡㅡ;;
부럽다고요? 투정이라고요?ㅠㅠ;;
리즈님..커피와..달달한 떡을 먹는거...별로 맛이가 없거덜랑요 ㅠㅠ;;

언젠가.. 변덕스러운 저보고 한결같다는 분이 계셨어요..
7-8년을 한결같았다고 ㅋㅋㅋ
아마도..저의 변덕이..한결같아서..그런가봐요 ㅋㅋ
저야말로..늦은 아침부터... 강아지 풀 뜯어먹는소리 ㅋㅋ

리즈님의 이런모습들이...저에겐...편안함으로 다가와요 ^^
미소 머금은...하루되세요..
별로 좋아라 안하는 거 많이 사오는 것도 뭐~ 잘하는 일 아니다..

편안함으로 다가 온다고 하니 리즈도 편안하네요~
그냥 구름 한 귀퉁이의 회색을 트집잡아서...
때론 이런 작업도 필요한 거 같아요~ 내 마음의 정화를 위해~~

일요일 편히 지냈어요~?
파아란 하늘의 한가로운 구름

내눈엔 그저 아름다운 그림만 같이 보이는데
왜 오점으로 보였을까

가끔은 하늘을 올려다 보면 아무 변화없이
그냥 맑은 하늘 보다는

다양한 그림처럼 떠 있는 구름이
때로는 예쁜 그림이기도 하고

때로는 검은 먹구름이기 한 다양한 모습이
바라볼때가 마냥 좋기만 한데

어쩜 똑 같은 사물을 보고도
보는이의 마음에 따라 달리 보이는건지
아무리 맑고 깨끗한 영혼의 소유자라 할지라도..
분명 헛점이 있지 않겠어요~
누구나 그런 부분이 있구요~

오늘 아침 이 구름사진을 올리면서..
문득 그런 생각이 드는거예요~

그래서 지나고 나면 글도 사라지더라구요~
그래서 주절거렸답니다.

저 글과 리즈의 마음과는 무관하기도 합니다.

나영이님은 어떤 하루를 보내셨는지~?

남은 시간도 편안하시길~
요긴 매일 구름 한점 없는 파란하늘인데 ㅎ 휘리리리리릭
휘리리리리릭 하고 나가셔야 할 만큼 바쁜 일이 있으시군요~

여기는 구름이 많은 파아란 하늘입니다.
모처럼만에 좋은날이군요 오전부터 우리가족(4명)은 하루좋일 쇼핑하고
식사도하고 하면서 보냈습니다 그래서 일직들어오니 시간 여유가 여유가
있습니다 저도 저녁을 먹고 녹차향기와 함께 시간 보내고 있거든요

여기도 오전내내 날씨 무척 좋았는데 저녁에 소나기 한번 왔습니다
지금이곳은 해운대해수욕장이 개장해서 조금은 복잡합니다 인근에
광안리해수욕장도 있거든요 시우너한 바다와 함께 여름을 보내고
싶으면 이곳에 오세요
아~ 7월이면 개장을 하지요~

늘 들렀다가 가는 곳~
이번 여름에도 해운대, 광안리 부근은
아무리 못가도 한 번은 들르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가는 때면..
해운대가 전 국민의 목욕탕이 되는 시기라~ ㅎㅎ
별로 땡기지 않습니다.
지나가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모래사장이나 한 번 밟아보고.. ㅎㅎ


오늘 아침엔 오히려 마음의 여유가 있으셨나 보네요.
어제 저녁의 하늘 이야기로 부터....
리즈님 마음만이 아니라 저도 닮은 꼴 마음?
그래도 우리가 추구하는 삶은
사랑하며 아름답고 평화로이 살아가는 것이겠지요.
안 주무세요~?
초저녁 잠이 많아질 때인데... ㅋㅋㅋ
그리고 새벽잠이 없어질 때... ㅎㅎㅎ

아까는 정말 죄송했어요~
서울에 있어야 할 사람한테서 메시지가~ 그것도 스타벅스에서 10분만 만나자고 하니~?
무슨 일인가~?? 했구요~ 놀라기도 했구요~

사람이 이리 단순해요~

편히 주무세요~

0^0 아까(어제) 괞찮아요.
119(?) ㅎㅎ 상황은 언제나 생길 수 있지요.
우린 이곳에서도 자주자주 만날 수 있잖아요.
다시 서울 다녀 오시기전에 리즈님을 그리 찾는 분이
계시니 좋으시잖아요.

뚱뚱 해지려고 자꾸 잠이 와서 위에 글만 올리곤
곧장 잘~ 잤네요.

햇살이 집안 가득 환하네요.
오늘도 기쁘게 보내세용~~~
하늘이 예뻐요~

예쁜 하늘만큼 사랑이 넘치는 한 주 보내시길요~

아~ 오늘은 일기 쓰기 귀찮다. ㅎㅎ
하늘도 밥 해 먹걸랑요..
요새 누전 때문에 예전처럼 가마솥에 한다고 저 난립니다..
대왕쿠쿠 하나면 될텐데..^^
ㅋㅋㅋ
덕분에 웃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