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가는 이야기

리즈 2006. 7. 4. 07:55

오늘은 맞추어 놓은 알람보다 무려 40~50분을 먼저 일어났습니다.

이름 모를 풀벌레 소리를 들으며..

갑갑하다는 느낌으로 일어났습니다.

 

오랫만에 운동을 간다고 약속을 해 두어서 긴장을 했나 봅니다.

어제 오랫만에 일찍 누우니.. 잠은 안오고 별 생각이 다 들더군요~

그래도 꾹 참고 잠을 청하려고 노력했는데..

어느새 아침이 밝아오고 있었습니다.

 

일어나는 것도 마음 먹은대로 된다. ㅎㅎ

 

 

 

자~~ 이제 평소보다 대따 빠른 일기 나갑니다.

 

 

6시 40분 현재 28도 입니다.

31도까지 올라간다고 합니다.

 

습도는 88%입니다.

 

구름에 비와 햇님이 있는 그림입니다.

 

 

지금 파아란 하늘에..

뭉개구름과 먹구름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초록이 짙어 보이는 앞 산에~

조금 어둠이 깔리고 있는 듯합니다.

 

이건 순전히 제 창을 통해 바라보는 느낌이니~

너무 개념치 마시길~

 

요즘..

여기엔 폭우가..

저기엔 햇살 쨍쨍..

 

그래서 마치 아주 큰 땅덩이를 가진 나라에서 살고 있는 착각을 느끼기도 합니다.

 

사는 곳에서..

차로 30분이면 바다로 가서 첨벙거릴 수 있고..

30분이면 골프를 칠 수 있고..

30분이면 산에 올라 `야~~호` 하고 소리칠 수 있는..

..

..

..

 

이런 나라가 어디 흔합니까?

 

홍콩은 좁다보니 어디에서든 가능합니다.

 

오늘도 가능성에 도전하는..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이것으로 평소보다 대따 빠른 일기~

 

끝^^!

 

 

이제 시간을 어느정도 다스릴 수 있는 님!
하루를 아름다움으로 설계하시고 힘찬 발걸음으로
알차게 채우소서...님의 일기만큼 맑은 날에...
고맙습니다.
호반님의 말씀대로 아주 맑은 날을 보냈습니다.

편안하세요~
아마 긴장을 해서 일찍 일어 났다는 이야기
실감이 나네요

아침에 뭔가 새로운 일을 해야 할때면
괜히 밤새 잠을 설치고
일찍 일어난 잠

그런것 같죠
하지만 어젯밤에 일찍 잠들었다니

오늘 낮에 가끔 저처럼 조는건 아니겠죠
일찍 잠든 게 12시가 다 되어서였지요~
요즘 1시 넘기는 건 예사니까요~ ㅎㅎ

나영이님은 어떤 날 보내셨어요~?
편안하시길~
진짜 좋은 곳에서 살고 계시네요
제가 원하는 곳이 바로
이동거리30분 내에 모든것이 갖춰진 곳이거든요
바다,, 산,, 산책로,,, 더군다나 운동할 수 있는곳까지...
한마디로 금상첨화입니다~! ^^

이곳은 비가 철철 내리고 있어요
그래서 오늘 무엇을 해 먹을까,,, 궁리로 이 아침을 보내고 있지요

리즈님~
골프 잘 다녀 오시고
점수도 팍팍 내셔서 통쾌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비가 철철 내렸습니다.
오늘 이곳도..
1시간 정도 내리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쨍한 햇살아래 운동을 했습니다.

오늘은 그리 못했습니다. ㅋㅋ
좋은 곳에 사시네요.
가까이에 바다도..산도.. 골프장도..
그처럼 좋은게 또..어디..
그곳은 파아란 하늘이라도 볼수있다지만
여긴 점점 흐릿하니 어두워옵니다.
많은 비가 내릴거라는 일기예보가 있었듯이..아마도 비가 올려나 봅니다.
어제 하루 '반짝했는데..

겅강한 하루되시구요.
안개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셨죠~?
고국이 장마라니까..
파아란 하늘을 자주 올려야겠습니다.
반갑게 글 읽고 갑니다. 샬롬!
다녀 가심에 감사 드립니다.

편안히 쉬는 밤 되세요~
샬롬^^!
네~ 할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그렇게 또 오늘 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잘 지내셨지요, 리즈님?
늘 바쁘다는게 핑계아닌 핑계가 되어버린 소야입니다
오늘은 오랜만에 쉬는날이라서 이 시간에^^

기쁨 가득한 날 되세요, 리즈님~
오늘은 쉬는날이군요~
그런데 그 귀한 시간을 잊지 않고 리즈를 찾아 주시니..
고마울 뿐입니다.

소야님도 기쁨 넘치는 날 되셨죠~?
늘 은총으로 멱감는 날 되시길~~~
여긴 종일 흐린날인데..
비는 아까 그쳤지만 계속 하늘이 흐려있네용~
차라리 비가 왔으면...^^

저녁 맛나게 드세요~
맛있는 저녁 먹고~
치우고 이제야 컴 앞에 왔습니다.

왔다 갔다 부산을 떨고 있습니다.

균님~
고운 하루 보내셨죠~?
아침 부터 하루 죙일 비가 내리네요
이제 본격적인 장마인지....
리즈님 편안한 저녁시간이 되시길 바래요...^^*
오늘 내리는 비에 질렸다가..
또다시 햇살에 질렸다는...

장마에 지치지 마시고~ 편안하시길~
리즈님,,
오늘 하루 어떠셨나요?
여기는비가 많이 왔지요,,,
비가 오니 우울한 기분도 들고,,
우울할땐
리즈님은 어찌 보내시는지요,,,,
왜 우울하셨을까요~?
날씨 때문이라면 별 문제가 없지만...
다른 일이 있는 건 아니지요~?

어서 밝은 마음으로 돌아오셔요~
빈센트님~
부럽기만...
흔하지 않으니 부러울 수 밖에요
울 나라도 좋아 졌슴다
한시간 쯤 달리면 그런대로 가다리는 곳이 있으니...
워낙 좁은 땅덩이니까 그런겁니다.
솔직히 우리나라 경관처럼 고운 곳도 없습니다.
두루 다녀 보았지만~~

여명님은 여행을 하시니 잘 아시겠습니다.
한국 아는 것 보다 모르는 게 더 많습니다.

편안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