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연주

대교 2016. 3. 4. 22:26

 

                                                             

보슬비 오는 거리 - 섹소폰


보슬비 오는 거리에 추억이 젖어들어 / 상처난 내 가슴은 눈물 뿐인데
아~타버린 연기처럼 자취없이 떠나버린 / 그사람 마음은 돌아올 기약없네
보슬비 오는 거리에 밤마져 잠이들어 / 병들은 내 사랑은 한숨 뿐인데
아~쌓이는 시름들이 못견디게 괴로워서 / 흐르는 눈물이 빗속에 하염없네


이전 댓글 더보기
(갈라디아서2장20)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아멘.

주님 날개 아래서 이밤도 평안히 쉼 하시기를
원 합니다 ^^
신명기6장4-5절말씀.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아멘.
주님의 이름으로 복된날 되시기를 기원 합니다.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신명기 6장4-5절말씀)

예뻤던 단풍잎들이 쓰레기가 되어 가을과 함께 멀어저 갑니다
블벗님 감기와는 멀리 하시고 다가오는 겨울 따뜻하게
잘 보내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기원 합니다.^^
* (♥) *
*○*┃*⊙*
*\┃/ *
(っ(^^))っ(♥)
╋Йaрру Ðaу 幸福 배달 (♡)
╋╋╋╋╋╋╋╋╋╋╋╋╋╋╋╋╋
╋♧╋♧╋♧╋♧╋♧╋♧╋♧╋♧╋♧╋
└ º…─▶당신만을 사랑합니다◀─…º
+(남녀)+(러브)+(하이)+(안녕)

。。。◢███████◣。。。
  ◢█████████◣
 ██◤︿      ◥██
 ██       ~ ██
◢██         ██◣
██◤ ●     ● ◥██
██ ◎       ◎ ██
◥█◣    T    ◢█◤
  ██◣     ◢██
   ◥███████◤
     ◢███◣
    ◢█◤ ◥█◣
    ██   ██
    ◥█████◤
      █ █
╋ 좋은 하루되셔나요(!)(^^)*
╋수험생과 가족들께 응원보냅니다.(!)(!)
╋님의 행복은, 우리 모두의 행복입니다,(~)(^-^)
╋올려 주신글 잘보고요.이만 총총(~)(~)(아싸)++
╋늘, 진심으로 감사해요. (굽신)(~)(파이팅)(~)(~)(~)
╋ +++(★)(★)+++ +++(★)(★)+++
. ┌────┒         。○ㅇ˚。       
. │幸福‥╂─┐       ○。˚。¨       
. ┕━━━━┛┌┼┐나눔]◀   
. ‥‥‥‥‥‥└┘└───────────
╋[수능 시험치는 자녀들에게 힘과 용기와 사랑을 주세요(!)]
┌────┒         。○ㅇ˚。       
. │幸福‥╂─┐       ○。˚。¨       
. ┕━━━━┛┌┼┐나눔]◀   
. ‥‥‥‥‥‥└┘└───────────
╋[(파이팅)+아자아자]
╋╋╋╋╋╋╋╋╋╋╋╋.&&..╋╋╋╋
♧╋♧╋♧╋♧╋♧╋♧╋♧╋♧╋♧╋♧╋
(♥)〃´`)
  ,·´ ¸,·´`)
   (¸,·´ (¸*´(♥)`Йаvё Д NiСё Ðaу ´(♥)`)
                 ,·´ ¸,·´`)
                 (¸,·´   (¸*(♥)
비오는 거리 색스폰소리가 아름답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즐거운 저녁시간되세요. ♩♬♪ ~
잘 지내시죠?
블벗님 안녕 반갑습니다.
12월의 첫 주말 잘 쉬고 계시는지요?
며칠사이 갑자기 날씨가 더 추워져 어제는 김장 하느라고 무지 힘들었답니다.
조카들까지 찾아와 김장김치에 수육 삶아 술자리 하느라 날밤 새다싶이 했답니다.
못 말리는 우리집이죠? ㅋㅋ
한참 인사를 못 드려 벗님들 안부가 궁금해 블방 마실을 나왔습니다.
느긋하게 휴식 중이신데 귀찮은 방문이 아니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늘 생각나는 블벗님들 일요일 오늘, 몸도 마음도 따뜻하고 편안한 하루가 되십시요.
-가을비 드림-
안녕 하세요?
12월 초 겨울 날씨에 건강에 각별히 신경 쓰세요
사람에게 행복이 뭔가요 하고 물으면
집안에 아픈 사람 없는것이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오랜만에 나의 글방에 사람 살아가는 이야기
제 마음을 올렸습니다
보시고 격려와 위로의 글 좀 주세요~~~
오늘은 큰딸과 사위가 찾아 왔다가
엄 마 먹어라고 갈비탕 을 사주고 갔네요
힘들땐 가족 만큼 잘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고운 나날 되세요 독감 감기 조심 하세요~~~
안녕하세요.....^^*
그간 바쁜일이 많아서 인사도 못드리고 죄송한 마음으로
님의 블로그에 살포시 노크를해봅니다
계절은 참으로 빠르기도 하지요
낙엽이 들자 가을은 후다닥 떠나버리고...~
겨울이 찾아와 추위와함께 눈이 내리니말입니다
찬바람을 온몸으로 느껴보는 하루 겨울추위가 뼛속까지 사무치는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겨울이 춥다고 우리의 마음마저 얼릴 정도는 아니겠지여...
따뜻하고 달~콤한~ 커피한잔으로 따스한 시간이 되셨어면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소서.......
블벗님 안녕 반갑습니다.
송년 모임이 잦아지는 12월 세밑달입니다.
주말 잘 보내고 게신가요?
"단 1분의 성공이 몇 년의 실패를 보상하다"는 명언처럼
부족하게 보내버린 정유년의 11개월이였다면 지금 남아있는
12월의 시간들이라도 알들히 챙기시여 그 부족함을 채울 수 있는
소중한 세밑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몸도 마음도 따뜻한 주말이 되십시요.
-가을비 드림-
블벗님 안녕 반갑습니다.
요며칠 강추위로 바깥출입이 싫어졌습니다.
늙으면 살갗도 두꺼워질텐데 추위는 더 타게 되내요. ㅎㅎ
겨울 하늘의 햇살이 멀게만 느껴지는 수요일 오후...
벗님들 따끈한 차 한 잔의 여유가 있는
넉넉한 하루로 행복하세요.
-가을비 드림-
그렇게,
바닷가에 헝클어진 매상이 밭 처럼
수많은 시어의 가닥들을 나열해보고픈
시인의 나른한 오후는 이어집니다.

삶은 늘
그렇게 지내왔고
어제는 오늘을 몰랐던 것처럼
내일도 잘 알 수 없지만
그래서 시인의 가슴은 영롱해지고 신비롭기만 합니다.
사실은
아무 것도 아닌 것인 데...

고우신 벗님!
한 마디 건져 올릴 말 그림자도 못잡을지라도
자연의 섭리는 이어지고 우리 네 인연도 이어짐에
감사를 드린답니다.

끼 담으신 작품 감상해보며 다녀갑니다.
가내의 평강을 빕니다.

시인 늘봉드림
요한복음10장29절말씀

그들을
주신 내 아버지는
만물보다 크시매
아무도 아버지
손에서 빼앗을 수 없느니라
아멘.

벗님.
나라가 어수선한 가운데
한해도 서서히 저물어 갑니다.
남은 시간들 잘 마무리 하시기
원하며 항상 강건 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기원 합니다.
사각안의 인연이지만
좋은 인연으로 여기며 인연의 끈 이어가고 자
고운님 방 노크해봅니다.
잠시,
때론 소원해진 인연도 마실길에 마주치노라면
반가움으로 다가옴은~~~~
우리의 좋은 인연에 늘 감사하며 이 만남을
새롭게 색칠 하고픈 마음이 샘솟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불벗님 중 김용성님의 비보는 슬프고 허무했습니다.
그 분이 남겨 준 댓글들은 불친님들의 안녕을 빌어 주는
사랑의 글들이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비는 마음입니다.

고운님!
가슴 뛰는 첫사랑 언덕을 오르듯 쓰는 글귀들은 아닐지라도
호흡할 수 있는 이 순간,
피차의 안녕을 빌어 주며
피차의 작품에 박수를 보내 주며
우리네 인연 이어가길 소망해봅니다.
님의 가내에 평강을 빕니다.

초희드림
블벗님 안녕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낼이면 팥죽 먹는 동지에 크리스마스가 주는 선물 연휴의 주말이 찾아오네요.
"기회가 찾아오는 정확한 때와 장소를
알아보고 그 기회를 잡을 수 있어야 한다
세상에 기회는 많다.그저 손 놓고 앉아 있을 수는 없다." 라고
엘렌 멧칼프는 말했대요.
정유년에 아차 놓쳐버린 기회였다면 돌아로는 2018년 새해엔
반드시 잡을 수있는 벗님들의 기회가 되시길 바람드립니다.
목요일 저녁 예쁜 꿈꾸세요
-가을비 드림-
블벗님 안녕 반갑습니다.
다사다난했던 정유년을 떠나보내고
무술년을 맞이하며 사랑하는 블벗님들 모두 건강과 행운이 함께하고
바라는 모든 일들이 성취 되시길 기원합니다.
정유년 올 한 해 블벗님들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2018년도 변함없이 함께하겠습니다. 행복한 새해맞이 연휴가 되십시요.
-가을비 배상-
눈길을 걸으면
고운 마음길이 샘처럼 열린다.
갯가를 걸으면 은혜길이 여울져 내린다.
바람씨 가는대로 길을 걸으면
배풂의 지혜가 소리길에 흐른다.

고운님
새해에도 좋은 작품 많이 내시고
행복한 나날 되셔요.
두루 살펴갑니다.

늘봉 한문용
고운님!
안녕하세요?
새해를 맞은지 엊그제 같건만 버얼 ~써 중순을 넘었습니다.
하여,
조만간 복수초 얼굴 내밀고
땅속에 묻힌 새싹들은 언 땅 뒤집기에 단잠을 깨니
봄은 금세 우리 곁으로 ~~~올거라고 생각해봅니다.

행여,
내일 태양이 뜰텐데 비가 올거라고 근심하지 마시구요.
무술년 새해에도
불로그 활동 열심히 하시는 저와 울 님들이 되시기를
소망해봅니다.
올리신 소중한 작품 잘 감상해보며 물러갑니다.
가내가 늘 평안하시길 빕니다.

초희드림
안녕하세요?
조만간,
바람 없는 보슬비에 수직으로 떨어지는 그 고요가
살아있음에 너무 감사해서 그만 우산도 없이 꽃비를 맞는 날
우린,
누구의 얼굴을 떠 올려볼까요?

고운님!
누구가는 정해진 궤도를 이탈하여 포토라인에 서기도 하지만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기를 원했기에
가슴은 새털 처럼 가볍습니다.

올리신 작품 잘 감상해봅니다.
늘 강건하시길 빕니다.

늘봉드림
이사야 40잘8절말씀.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 하라. 아멘.

벗님 날씨가 많이 찹니다
건강의 유의 하시기 바라오여
건강한 주말 이어
가시기를 기원 합니다.^^
떠들썩했던 태풍 콩레이가 떠났다는 예보에 긴장을 풀어보며
님의블방에 차분한 마음으로 마실을와서 곱게올려주신 정겨운
작품을 접하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가면서 감기조심
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